편의점과자 48

선입견을 깨면 보이는 킷캣 청키 팝콘향의 맛

저는 초콜릿은 정말 좋아하는데 초코바는 잘 안 먹습니다. 초코바 형태 간식들은 먹어도 배가 찬다는 느낌이 약해서 보통 선택을 안하곤 하는데, 가끔은 그런게 되게 땡길 때가 있습니다. 물론 오늘 이야기하는 킷캣을 자유시간 같은 초코바 영역으로 봐야하나? 싶은 생각도 있지만, 뭐 하여간 이상하게 손이 가서 한 번 맛을 보기로 했습니다. 근데 손이 갈 수 밖에 없습니다. 아니 무슨 초코바에다가 팝콘향을 발라버립니까? 킷캣 청키 팝콘향의 맛 네슬레 킷캣 청키 팝콘, 뭐 킷캣은 맛이 보증되어있긴 합니다. 그건 부정할 수 없죠. 네슬레 킷캣은 전세계적인 과자니까요. 그런데 왜 그들은 굳이 킷캣에다가 팝콘향을 집어넣을까요? 컨셉이 너무 이상해서 궁금증 때문에 구매해봤습니다. 저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초콜릿 + 팝콘향 ..

화이트초코인줄 알고 사먹은 하양송이의 맛

편의점에서 과자를 고를 때 굉장히 고민을 많이 합니다. 지금 당장 내가 먹고픈 걸 먹을까 아니면 리뷰를 고려한 신제품을 먹을까 하는 고민을 하죠. 이번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포스팅 거리를 만들기 위해 먹어본 적 없는 신제품을 고릅니다. 다 먹어본 녀석들 사이에서 딱 봐도 신제품처럼 보이는 오리온 하양송이를 골랐습니다. 이 녀석을 고를때까지만 해도 그냥 초코송이의 화이트버전, 그러니까 화이트초코송이인줄 알았습니다. 오리온 하양송이의 맛 이걸 사고 나서야 알았습니다. 얘는 화이트초코가 아니라는걸.. 초코송이의 이미지가 워낙 강하니까 저 버섯머리는 당연히 초콜릿일거란 선입견이 있었나봅니다. 그래도 뭐 치즈, 생크림이라는 단어가 주는 특유의 맛깔남이 있으니 한 번 기대를 해보기로 합니다. 기타설탕은..

대세 합류를 시도하는 초코츄러스맛 치토스의 맛

과자 시장에서도 파괴적인 인기를 누리는 과자들이 가끔씩 나타납니다. 예전에는 허니버터칩이 그랬고 요즘에는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이 있죠. 시장에서 대세를 이끄는 맛이 나타나면 아무래도 다른 경쟁사들에서도 어떻게든 비슷한 걸 만들어냅니다. 이제는 그냥 '허니' 없고 그냥 '버터' 없습니다. 무조건 '허니버터'죠. 그리고 꼬북칩 초코츄러스가 인기를 끄니 '초코츄러스맛'을 따라가는 제품이 안 나올 수가 없겠죠. 그리고 그 예상에서 한 치의 오차 없이 후발주자들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치토스 초코츄러스맛 개인적으로 편의점에서 치토스 초코츄러스맛 보자마자 '아 이거 꼬북칩 따라하네'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솔직히 지금 대세는 엄밀히 따지면 '초코 + 시나몬'이지 초코츄러스는 이미지 표현일 뿐인데, 그냥 그걸 그대로..

결국 필살기를 써버린 빈츠 카페모카의 맛

제가 카페에 한창 빠졌을 때 최애 메뉴는 어딜가나 '카페모카'였습니다. 그놈의 카라멜마끼아또가 전국을 휩쓸어도 저는 항상 카페모카를 마셨죠. 그만큼 카페모카를 좋아하던 아이는 우유 먹음 배가 아파 카페모카를 포기한 하찮은 어른이 되어버렸.... 하여간 카페모카의 맛은 매력적입니다. 커피 + 초콜릿 조합은 언제나 강력한 위력을 발휘합니다. 그리고 초콜릿 원툴로 버티던 빈츠가 드디어 필살기를 사용해버렸습니다. 빈츠 카페모카의 맛 제 기억으로는 빈츠도 오리지널 빈츠만 있진 않았습니다. 찾아보니 통밀 들어간 버전이 있었는데 딱히 맛이 기억나진 않습니다. 사실 빈츠는 오리지널 자체가 인상적으로 맛있는 과자이기 때문에 서브 제품이 나오더라도 빛을 발하기가 쉽지 않을겁니다. 그런 빈츠가 카페모카 버전을 냈습니다. 역..

생각보다 훨씬 얇은 가나 랑드샤 쿠키의 맛

저 어릴 땐 초콜릿하면 가나초콜릿 아니면 크런키가 대표픽이었습니다. 가끔 미니쉘 사먹곤 했죠. 그러다가 카카오 함유량을 구별한 초콜릿들이 국내에 유행하면서부터는 조금 더 씁쓸한 초콜릿을 사먹게 되면서 가나초콜릿을 굳이 사먹질 않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또 국내 초콜릿 기준이 워낙 좀 거시기해서 딱히 땡기지도 않았습니다. 사실 오늘 이야기하는 제품과 위에 이야기는 전혀 관계없습니다. 그냥 가나초콜릿이라고 하니 무작정 떠오르는걸 적어봤습니다. 가나 랑드샤 쿠키의 맛 롯데제과의 가나 랑드샤 쿠키를 구매해봤습니다. 이거 대형마트에서도 비싸더군요. 거의 2,500원 수준합니다. 91g짜리 과자인데 2,500원을 기준으로 왔다리갔다리한다? 그 뜻은 맛에 자신있다는거겠죠? 롯데제과는 절대로 원재료에서 기대를 가질 이유..

인기가 납득가는 꼬북칩 초코츄러스의 맛

언제나 신제품만을 고를 수는 없습니다. 선택의 스트레스를 줄이고 믿음으로 반복 구매하는 각자만의 선호템들이 있습니다. 저는 마트, 편의점 과자 중에선 오리온 초코칩쿠키랑 꼬북칩 인절미맛, 포테이토크리스프, 오레도 등이 있습니다. 그 와중에 고정픽이 묘하게 변하는 특이한 과자가 하나 있었는데 그게 바로 꼬북칩입니다. 처음엔 오리지널 꽤 괜찮네 했다가 시나몬맛 나오고 이거 대박이다 했죠. 그런데 인절미맛 나오고 나서는 인절미맛만 먹곤 합니다. 그런데 이번에 초코츄러스맛을 먹어봤거든요? 하... 1픽이 또 바뀔 것 같아... 꼬북칩 초코츄러스의 맛 이게 너무 인기가 많아서 구할 수가 없었습니다. 예전에 이마트에서 대용량 제품 재고가 남았던 적이 있었는데, 그 때 '에이 편의점에서 작은 거 사지 뭐' 그 맘 먹..

캐릭터는 합격, 까망 칸쵸 바닐라의 맛

저는 영화는 잘 안 보긴하는데, 언제부턴가 '리부트'라는 이름으로 예전 작품을 다시 끌어올리는 일이 많아졌단 생각을 했습니다. 새로운 걸 처음부터 만들기 보단 기존의 명작을 재해석하거나 업그레이드하는 일이 꼭 영화가 아니더라도 여러 분야에서 나타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오늘 이야기하는 제과업계 또한 그런 움직임이 많아졌습니다. 오늘 주제인 칸쵸도 그 흐름의 일부가 아닐까 합니다. 까망 칸쵸 바닐라의 맛 이번에 까망 칸쵸 바닐라맛 제품이 새롭게 나왔습니다. 칸쵸 자체가 막 새로운 맛을 자주 등장시키는 과자는 아닙니다. 물론 서브 라인업이 있긴 했는데 사실 딱히 기억 나는게 없습니다. 수시로 변화를 주는 제품도 아니고 오리지널 자체가 워낙 입지가 커서 이미지 변신이 힘든 과자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이번에..

기묘한 크라운제과 신제품 속깊은 맘쿠키의 맛

우리가 편의점, 마트에서 접하는 과자들은 대부분이 대기업 제품들입니다. 그리고 저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대기업들은 신제품을 가열차게 낸다는 느낌을 못 받습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되게 신제품이 많이 나옵니다. 무슨 얘기를 하고 싶은거냐면, 생각보다 신제품이 많이 나오는데 금방 시장에서 사라지는 경우가 그만큼 많다는 뜻이죠. 오늘은 크라운제과의 신제품 속깊은 맘쿠키라는 제품을 한 번 먹어보고자 합니다. 크라운제과 속깊은맘쿠키의 맛 편의점가니까 신제품이라고 표시가 되어있어서 속깊은 맘쿠키라는 제품을 한 번 사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겉 디자인으로만 보면 눈에는 딱 띄긴 하는데, 바로 손이 가고픈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겉에서 느껴지는 구성 자체는 매력적입니다. 초코쿠키와 초코크림이 함께한 과자라고 한다면 기..

편의점 과자 시리즈 - 치즈 뿌린 치킨팝의 맛

치킨팝, 맛있는 과자입니다. 치킨팝 처음 나왔을 때 이렇게 맛있는 과자가 있나 싶을 정도로 좋은 기억을 갖고 있습니다. 블로그에도 언급했던 것 같은데 군대 있을 때 치킨팝이 나와서.. 그때 맛있게 먹은 기억이 남아서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는 과자 중 하나입니다. 그런 치킨팝이 요즘의 트랜드를 반영하여 치즈 씨즈닝을 첨가했습니다. 치즈 뿌린 치킨팝의 맛 근데 사실 저는 이 치즈 씨즈닝, 요즘 유행하는 치즈 스타일을 그다지 매력적으로 보진 않습니다. 치킨도 그렇고 그냥 오리지널이 더 맛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신제품 같아 사긴 했는데 크게 기대는 하지 않았습니다. 치즈맛 씨즈닝이 꽤 들어갑니다. 그러나 치킨분말은 0.005% 함유. 이정도면 그냥 치킨집 앞에 지나갈 때 그 주변에 떠다니는 유증기 한 번 쭉..

카테고리 없음 2020.12.06

뒤늦게 먹어본 찰초코파이 인절미의 맛

국내 과자 시장에기존 제품에 새로운 맛을 추가하는트렌드가 생겼을 때 나왔던 제품 중 하나가오늘 이야기하는 초코파이 인절미 맛입니다. 나온지는 좀 됐는데이제서야 먹게 되었습니다. 저는 새로운 맛을 떠나서초코파이 자체를내 돈주고 사먹겠단 생각을해본 적이 없습니다. 먹기는 정말 많이 먹은 것 같은데제 의지로 사먹은 경우는 없습니다. 엄마가 간식으로 사왔을때,군대에서 종교 행사 갔을때,행사나 미팅 할 때 다과용정도로만 먹는 수준이지초코파이가 너무 땡겨서사먹은 적은 없습니다. 찰초코파이 인절미의 맛 근데 뭐 요즘 포스팅 거리도 없고또 편의점 갔는데 눈에 밟히더라구요. 그래서 한 번 사와봤습니다. 사실 인기 없으면금방 사라지는게 또 제과업계인데,나름 버티고 있다는 건수요가 있단 뜻이겠죠. 개인적으로 양산형 과자 영..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