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과자의 맛

결국 필살기를 써버린 빈츠 카페모카의 맛

홀롱롱 2021. 3. 9. 20:48
728x90

 

제가 카페에 한창 빠졌을 때

최애 메뉴는 어딜가나

'카페모카'였습니다.

 

그놈의 카라멜마끼아또가

전국을 휩쓸어도

저는 항상 카페모카를 마셨죠.

 

그만큼 카페모카를 좋아하던 아이는

우유 먹음 배가 아파

카페모카를 포기한 하찮은 어른이

되어버렸....

 

하여간 카페모카의 맛은 매력적입니다.

커피 + 초콜릿 조합은

언제나 강력한 위력을 발휘합니다.

 

그리고 초콜릿 원툴로 버티던 빈츠

드디어 필살기를 사용해버렸습니다.

 

빈츠 카페모카의 맛

제 기억으로는 빈츠도

오리지널 빈츠만 있진 않았습니다.

찾아보니 통밀 들어간 버전이 있었는데

딱히 맛이 기억나진 않습니다.

 

사실 빈츠는 오리지널 자체가

인상적으로 맛있는 과자이기 때문에

서브 제품이 나오더라도

빛을 발하기가 쉽지 않을겁니다.

 

 

그런 빈츠가 카페모카 버전을 냈습니다.

 

역시나 요즘 제과 업계는

완전한 새제품보다는

익숙한 제품의 바리에이션 버전을 내서

안정적으로 수요를 땡기려는 모습입니다.

 

 

일반 빈츠와 다른 점이 있다면

역시나 커피가 들어간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특이한 점이 있다면

이 과자는 롯데가 제조 유통하는 게 아니라

위탁 제조고 유통만 롯데제과가 하는군요.

 

대륙식품을 찾아보니까

땅콩버터나 식품소재를 다루는 곳이더군요.

 

일단 맛 보기 전부터

제조원 이름에서 강렬함이 느껴집니다.

 

포장은 느낌이 괜찮습니다.

초콜릿색과 녹색이

뭔가 카페모카랑 잘 어울립니다.

 

제가 이마트 편의점에서

빈츠 카페모카를 2,400원에 사왔는데,

아마 대형마트에선 2천원 정도에

구매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일단 가격이 가격인 만큼

포장이든 뭐든 간에

이제는 맛으로 이녀석을

판가름해야할 것 같습니다.

 

 

생김새는 일반 빈츠랑

전혀 다를게 없습니다.

 

그런데 향이 약간 다릅니다.

 

오리지널 빈츠가 그냥 초콜릿 향이라면

얘는 편의점 커피컵 우유에서

날 법한 향이 살짝 납니다.

 

 

이 녀석이 오리지널과

차이를 보이는 부분은

비스킷 영역입니다.

 

비스킷이 약간 짙은 색을 띄고 있죠.

 

 

빈츠 카페모카의 맛은

특별히 화려한 수식어를 붙일 필요없이

그냥 맛있습니다.

 

카페모카 자체가 튀는 맛은 아니라서

빈츠에 콜라보했다고 해서

새로운 충격을 받기는 어렵습니다.

 

728x90

근데 개인적으로는

얘가 오리지널보다

좀 더 맛있습니다.

 

오리지널은 마냥 달다고 하면

얘는 눌러주는 맛이 있습니다.

 

그걸 굳이 표현한다면

풍미가 있다고 할 수 있겠네요.

 

 

아무래도 커피향이 섞여있다보니

조금 더 깊고 짙은 맛이 있습니다.

 

저는 커피 + 달콤한 맛을

굉장히 선호하기 때문에

이게 오리지널보다 더 맛있었습니다.

 

단 맛이 그냥 마구잡이로 발산하는게 아니라

살짝 향에 갇히는 느낌이 좋아서

빈츠 카페모카는 맛있게 먹었습니다.

 


최근에 이마트나 홈플러스 등

대기업들이 자체브랜드로

외국 과자들을 땡겨와서 유통하고 있죠.

그것도 나름 합리적인 가격에 말이죠.

 

개인적으론 국내 과자는

더 힘을 써야한다고 봅니다.

솔직히 피코크, 노브랜드, 시그니처 등에서

수입해오는 과자들의 퀄리티가 정말 좋습니다.

 

특히나 초콜릿 과자들,

어설픈 준초콜릿으로 비비기 힘듭니다.

한국 롯데는 더욱 그렇죠.

 

 

그래도 이번 빈츠 카페모카는

좋은 시도였다 봅니다.

맛은 확실하게 냈으니까요.

 

 

오히려 저는 이번에

위탁제조를 한 대륙식품이

더 기억에 남습니다.

 

여기 땅콩버터는 무슨 맛일까...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