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과자의 맛 190

결국 너 조차.. 초코를 바른 칸츄리콘 초코범벅의 맛

어릴 때 형성된 입맛은 어른이 되어서도 영향을 줍니다. 수많은 신제품이 나와도 결국 초코파이 먹고 결국 칸쵸 먹고 결국 새우깡을 먹습니다. 그렇게 함께 늙어가는 과자들 중에 칸츄리콘이라는 녀석이 하나 있습니다. 물론 다른 과자들에 비하면 아직 청년부 정도 아닐까 싶지만, 그 특유의 디자인과 모양 때문에 올드한 이미지가 있습니다. 사실 옛 과자들은 그 오리지널의 기개 덕분에 여전히 사랑을 받는다 생각을 하는데, 유행 하는 맛에 편승하는 요즘의 제과업계 흐름에 결국 그도 무릎을 꿇고 말았습니다. 칸츄리콘 초코범벅의 맛 편의점에 칸츄리콘 초코범벅이 있어서 한 번 사먹어보기로 합니다. 꼬북칩 초코맛 이후로 많은 과자들이 기존 과자에 진한 초코맛을 섞는 지조 없는(?) 모습을 보이곤 합니다. 그리고 칸츄리콘도 그..

오리지널 보다 괜찮은? 몽쉘 솔티피넛의 맛

국내 대표 파이 과자라고 하면 초코파이, 몽쉘, 오예스 정도를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저는 어릴 때 초코파이가 1픽이었습니다. 오예스는 그 특유의 쓴 뒷 맛?이 있어서 조금 선호하지 않았고, 몽쉘은 맛이 없는 건 아닌데 어린 나이에도 약간 부담스러운? 그런 느낌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몽쉘에서 카카오 버전이 나왔는데, 그건 정말 맛있더라구요. 그리고 이번에 나온 솔티피넛 맛도 먹어봤는데, 몽쉘은 오리지널이 제일 최약체인거 같아 몽쉘 솔티피넛의 맛 몽쉘 솔티피넛 입니다. 몽쉘도 버전이 다양하네요. 사실 그 이 제품 옆에 몽쉘 샤인머스켓이 있었거든요. 어우 근데 저는 샤인머스켓은 조금 무서워서 익숙한 느낌의 솔티피넛으로 사왔습니다. 이게 솔티피넛이잖아요. 제가 사실 먹는 순간까지도 솔티피넛이 ..

진한 다크초콜릿을 두른 팀탐 다크의 맛

팀탐은 정말 유명하고 세계적인 과자입니다. 그런데 국내에서는 일반 편의점이나 마트에선 쉽게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그나마 수입과자 전문점에서 작게 소포장된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데, 아마 그 제품들은 대부분 인도네시아에서 만든 걸 겁니다. 그 제품들도 맛이 없다는 건 아닌데, 그냥 마냥 달기만 한 편이긴 합니다. 그리고 초콜릿이라고 하기엔 조금 민망한 구성이죠. 팀탐 다크의 맛 팀탐은 호주에서 만든게 오리지널 입니다. 그리고 오리지널 제품은 백화점 식품관에서나 만날 수 있네요. 또한 저는 팀탐이 이렇게 종류가 많은 줄 몰랐습니다. 제가 찾은 건 4가지 맛이었구요. 그리고 제가 사온 건 뭔가 묵직하고 진해보이는 팀탐 '다크'맛 입니다. 다크초콜릿이 들어갔다는거겠죠. 인도네시아산 팀탐 먹으면 너무 바짝 달기..

기묘한 변화를 보여준 미니 초코칩 사브레의 맛

어릴 때나 지금이나 사브레 참 좋아합니다. 그런데 어릴 때 더 좋아했습니다. 요즘은 어처구니 없는(?) 낱개포장을 하고 있어서 묵직한 맛이 사라져 약간 아쉬움이 남는 과자 중 하나죠. 어쨌건 어른부터 아이까지 모두 좋아하는 맛의 사브레가 특이한 변화를 줬습니다. 그냥 초코맛 사브레가 아닌 초코칩을 박은 사브레인데, 그것도 미니 사이즈로 나왔습니다. 이쯤 되면 거의 사브레의 정체성이 모호해지긴 하는데, 뭐 일단 맛을 보도록 하죠. 해태 MINI 초코칩 사브레의 맛 뭔가 포장 디자인도 오묘합니다. 잘하면 되게 세련되고 센스있을 수 있으나 자칫 보노보노 PPT 떠오를 수 있는 과감한 디자인을 채택했습니다. 당연히 이미지 예시지만, 그래도 이 비주얼을 기억해주셔야 합니다. 제조원은 훼미리식품입니다. 해태의 대표..

초코칩이 씹히는 케익, 자케 미니 초코칩 케익의 맛

자케 시리즈 다양하게 먹어보고 있습니다. 자케 제품들이 무난해보이면서도 다시 생각해보면 '뭐 이런 조합이 다있어?' 하는 느낌이 좀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먹어본 초코칩 케이크도 그런 편이죠. 초코칩 익숙하고 케익류 제품 익숙한데, '이 두가지를 섞은 걸 먹어본 기억이 있나?' 라고 하면 딱히 떠오르는게 없습니다. 그러면 실제로 이 제품의 맛은 어떤지 한 번 보도록 하죠. 자케 미니 초코칩 케익의 맛 역시나 자케 제품 답게 제품 비주얼이 포장에 담겨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저 이미지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근데 저 이미지만 보고는 맛을 가늠하기는 좀 어렵죠. 150g 짜리 제품이고, 저는 백화점 식품관에서 사왔는데 2,500원인가 3천원 정도 합니다. 그리고 백화점 아니어도 수입과자 파는 곳에서도 요..

과하지 않은 콜라보, 에이스 뉴욕치즈케이크맛의 맛

어떻게 하면 강한 인상을 줄까 고민의 흔적을 남기는 수많은 과자 시장 속에서 언제나 한결 같은 무난함으로 선택을 받는 과자가 하나 있습니다. 바로 에이스 입니다. 사실 저는 어릴 때부터 에이스를 참 많이 먹어오긴 했는데, 막상 제가 스스로 사먹은 적은 그리 많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에이스는 마트에서 행사할 때 엄마가 주로 사왔죠 ㅎㅎ 그럼에도 항상 맛있어했던 과자가 바로 에이스였고, 이번에 에이스에서 새로운 맛이 나와서 한 번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해태 에이스 뉴욕치즈케이크맛의 맛 이미 이슈 한 번 탔던 제품입니다. 물론 저는 남들 글 썸네일 정도만 보고 내용은 안 보는 편이라 어떤 평가를 내렸는지는 모르겠는데, 미리 이야기하자면 역시나 에이스는 에이스였다 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에이스가 무슨 초코 범..

이탈리아산 누네띠네, 보노미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의 맛

분명 어릴 때는 쉽게 고르지 못했던 고급 과자였는데, 어느 순간 '인간사료'라는 별칭으로 불리게 된 과자가 있습니다. 바로 '누네띠네'죠. 그런데 우리는 누네띠네라고 부르지만 그 과자가 원래 이름이 있다고 하죠.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 이름이 참 어려운데, 하여간 표현이 실제로 써있는 과자를 한 번 사먹어봤습니다. 보노미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의 맛 FORNO Bonomi 라는 브랜드의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 입니다. 우리에겐 누네띠네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그런 과자죠. 신세계백화점 식품관에서 행사가로 2,300원에 사왔습니다. 총 200g 짜리 과자를 2천원 정도에 사왔으니 제가 보기엔 가성비가 좋은 선택이었다 할 수 있습니다. 원재료에서는 특별한게 없습니다.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 라는 과자는 애초에 ..

비싸서 구경만 했던 페퍼리지팜 천크난투켓 쿠키의 맛

어릴 때나 지금이나 3~4천원 넘어가는 과자는 손이 잘 안 갑니다. 여러가지 먹어보고 그게 값어치를 한단걸 알아도 막상 매대 앞에 서면 '무슨 과자를 이렇게 비싸게 주고 사먹어' 이런 마음이 들곤 합니다. 그런 마음이 들 때에도 '하 저건 한 번 먹어보고 싶다' 하는 제품 중 하나가 바로 페퍼리지팜 제품들입니다. 이상하게 페퍼리지팜은 비싼 값을 할거란 기대감을 주는 뭐시기가 있습니다. 포장 때문인가? 페퍼리지팜 천크난투켓 다크초콜릿 쿠키의 맛 우리가 편의점, 마트를 가서 초코칩쿠키를 고른다 하면 막상 고를 수 있는게 딱히 없습니다. 칙촉? 촉촉한초코칩? 뭐 오리온 초코칩쿠키? 아니 나는 그 미드나 영화에 나오는 그 큼직한 초코칩쿠키가 먹고 싶어라고 한다면 국내 제품 중에 고를만한게 딱히 떠오르지 않습니다..

오리온 다이제의 원조, 맥비티 다이제스티브의 맛

어릴 때부터 다이제 과자 참 많이 먹었습니다. 저는 초코 다이제 같은 경우에는 몇 통을 먹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정도로 많이 먹어왔습니다. 그러다 요즘에 아침 대용으로 일반 오리온 다이제를 먹고 있습니다. 소포장된 제품이 있어서 나눠먹기 괜찮아서 유용하게 먹고 있는데, 제가 신세계백화점 식품관 돌다가 다이제의 원조인 맥비티 다이제스티브를 할인하길래 한 번 구매를 해봤습니다. 어차피 같은 다이제라고 한다면 250g짜리 세일할 때 사오면 완전 이득이니까요. 맥비티 다이제스티브의 맛 할인해서 1,500원에 사왔습니다. 250g짜리 과자를 1,500원에 산다는건 아주 행복한 일이죠. 오리온 다이제를 싸게 사는 것보다 훨씬 용량대비 가격이 이득이라 한 번 구매를 해봤습니다. 어차피 아침에 3~4조각씩만 먹으니 한..

계획없이 먹게되는 메르시 쁘띠컬렉션 초콜릿의 맛

신세계백화점이나 그 킴스클럽 같은데 가면 저는 계속 이 초콜릿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메르시'라는 초콜릿이 있습니다. 이상하게 초콜릿 매대에서 얘가 눈에 잘 들어옵니다. 근데 그게 아무래도 가격 때문인거 같아.. 그 상자에 담긴 메르시 초콜릿은 가격이 좀 부담스러워서 세일 안하면 전 절대 안 사먹습니다. 그런 와중에 새로운 메르시가 보이더군요. 조금 더 작은 형태, 너겟 형태의 메르시쁘띠컬렉션이 마침 또 세일을 하고 있어서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메르시 쁘띠 컬렉션 레드 초콜릿의 맛 상자에 담긴 메르시 초콜릿도 낱개 포장이 되어있긴 한데 얘는 그것보다 더 작은 형태로 낱개 포장이 된 제품입니다. 칼로리를 고려해서 조금 더 계획적으로 먹을 수 있는 제품입니다. 하지만 막상 먹어보면 그따위 계획은 개나 줘버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