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음식의 맛 296

부산 F1963 테라로사 커피와 티라미수의 맛

부산에 들렀을 때 '아 어딜갈까' 고민하다가, 현대 모터스튜디오를 유튜브에서 본 적이 있어서 수영구에 있는 F1963을 방문했습니다. 그리고 구경을 다하고 간식이나 먹을 겸 그 옆에 YES24랑 붙어있는 테라로사를 갔습니다. 사실 뭐 테라로사는 강릉에 있는거 이미 가봤었습니다. 근데 또 부산까지 와서 테라로사를 가느냐? 이때 날이 겁나 더워서 가까운데 카페 붙어있으면 그게 땡큐인 상황이었죠. F1963 테라로사 커피와 티라미수의 맛 제가 평일에 F1963을 방문했는데, 그 주변에서부터 현대모터스튜디오에도 사람이 많이 없더라구요. 근데 테라로사에는 사람 많더라.. 테라로사라는 카페가 가진 거친 공장의 느낌이 이 매장에서도 느껴집니다. 특히나 이 테라로사 매장은 어디서부터가 입구인질 모르겠습니다. 하여간 여..

심플한 연어덮밥, 고터 호호식당 사케동의 맛

난 연어가 참 좋아. 연어초밥도 좋아하고 연어덮밥도 좋아합니다. 연어회도 좋죠. 그런데 연어를 먹으려면 문제가 좀 있습니다. 비싸 .. 그리고 생각보다 먹을 곳이 없습니다. 또 가게가 있어도 이상하게 맛 차이가 나죠. 기본적으로 비싼데 맛 차이까지 난다? 의외로 선택하기 어려운 메뉴일 수 있습니다. 파미에스테이션 호호식당 사케동의 맛 고속터미널 파미에스테이션에 호호식당이라는 곳이 근래에 생겼습니다. 여기가 일본가정식집이라는데, 뭐 그건 모르겠고 하여간 여기에 연어덮밥 팔길래 평소에 비싸서 못 갔지만 월급날에 맘 먹고 가봤습니다. 고민할 것 없이 사케동을 주문했죠. 호호식당 사케동의 비주얼은 요렇습니다. 두툼하고 넓직하게 썰린 연어가 밥을 덮고 있습니다. 어설픈 풀떼기는 보이지 않고 정말 밥과 연어 그리고..

통영에서 사온 3가지 맛 꿀빵, 충무꿀빵의 맛

대부분의 여행지에 지역 명물빵이 있습니다. 결국 모양만 다른 팥앙금빵이 대부분이기는 하죠. 그래도 통영은 좀 남다릅니다. 꿀빵은 또 워낙 유명하기도 하고 먹어보면 개성이 있어서 주저없이 한 번은 선택해볼만한 지역 명물빵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도 통영 여행갔을 때 '꿀빵 먹어야지' 이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서호시장에 있는 '충무꿀빵'이란 곳을 갔습니다. 통영 충무꿀빵의 맛 통영에 참 꿀빵집 많습니다. 누군가는 '나도 저기 갔는데' 할 수도 있고, 누군가는 '왜 저길 가죠?' 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뭐 오미사꿀빵 그런 곳이 유명하니까요. 저도 꿀빵 하나 먹겠다고 정말 검색을 많이 해봤는데, 충무꿀빵집을 선택한 이유는 딱 하나 있었고 그게 절대적이었습니다. 꿀빵 파는 집들 보니까 보통 10개 한..

점심으로 샐러드라니..? 스노우폭스 훈제오리 샐러드 (feat.연어)

살면서 돈 주고 식사로써 샐러드를 사먹는 일이 있을까를 고민해본 적 조차 없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시점부터 소화가 잘 안되고.. 채소를 안 먹으면 큰일 날 것만 같은 느낌적인 느낌을 몸소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일부러 채소를 챙겨먹으려고 하는데, 막상 샐러드를 먹으려고 하면 딱히 먹을 곳이 없습니다. 그런데 저는 점심에 스노우폭스라는 그 샐러드랑 롤 같은거 파는 곳에 갈 수 있는 여력이 있어서, 여기서 샐러드로 점심을 해결하는 저로선 과감한 선택을 해봤습니다. 스노우폭스 훈제오리 샐러드와 연어샐러드 사실 샐러드는 먹을 곳이 없다는게 '장소'도 포함되지만, '가격'도 포함됩니다. 아니 샐러드가 일반 백반보다 더 비싼 것 같아.. 샐러드를 구매할 때마다 인터넷에 떠도는 미국 식료품 가격 짤이 막 떠오릅니..

통영 바다 보며 먹는 밤라떼의 맛 - 드스텔라 마돈나

참 우리는 카페 좋아해. 동네에도 카페가 넘치는데 관광지가면 뭐 아주 난리가 납니다. 어딜가나 카페거리가 있을 정도죠. 그런데 관광지 카페들은 맛도 맛인데 자기들만의 특별한 강점을 어필하곤 합니다. 그래야 살아남으니까요. 지난 통영 여행에서 동피랑에 있는 카페를 갈까 생각했습니다. 근데 막상 동피랑을 가니까 못 고르겠어 그러다 제가 해저터널을 진입하기 전에 어느 카페를 들어갔는데, 일단은 좋은 인상이 남았습니다. 드스텔라 마돈나의 맛 드스텔라라는 카페입니다. 여기가 위쪽으로 올라가는 해저터널 입구보다 살짝 더 지나가야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여행을 가면 보이는 카페마다 족족 들어가서 다 먹어보고 싶긴한데 솔직히 그게 가능하지도 않고, 또 코로나 이후로는 들고가면서 먹는 건 저는 포기했기 때문에 여..

통영 여행 중 전통시장에서 먹은 물회의 맛

대략 두달 전에 통영을 잠깐 다녀왔습니다. 저는 뭐 여행 가는데 막 빽빽하게 어디갈지 정하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가기 전날까지도 '가서 뭐 먹지?' 이런 고민을 하는 편이죠. 그리고 통영에 갈 때도 계속 고민을 했습니다. 카카오지도 평점도 찾아보고 포스팅도 찾아보다가 이러다간 못 고를 거 같아서, 그냥 '전통시장' 안에서 첫 식사를 해결하자는 마음으로 통영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통영중앙전통시장 미정해물탕 물회의 맛 아주 안 찾아보고 갈 순 없습니다. 내 여행 시간은 한정되어있고 또 이때가 6월 초 였음에도 엄청 더웠거든요. 더운 날씨에 음식점 찾겠다고 방황하고 헤매는 건 정말 아니죠. 그래서 '물회'를 먹자는 마음으로 시장에 식당이 뭐있나 찾다가 한 곳을 찾아갔습니다. 여기도 뭐 포스팅 보고 갔습니다. ..

가족 외식으로 선택한 63빌딩 뷔페 파빌리온의 맛

친구들하고 식사를 할 때는 어설픈 무한리필보다는 깔끔하게 떨어지는 한 끼를 먹자는게 제 마음가짐인데, 가족들하고 식사할 때는 이게 뷔페가 좀 괜찮더군요. 오히려 가족들이 취향이 나뉘니까 뭐라도 하나 마음에 드는 거 있을 법한 뷔페 가는게 마음이 편합니다. 이번에도 가족 외식으로 뷔페를 가기로 했는데, 서울 살면서 보기는 많이 했으나 막상 가본 기억이 흐릿한 63빌딩으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있는 파빌리온이라는 뷔페에서 주말 점심 식사를 했습니다. 63빌딩 뷔페 파빌리온의 맛 리뉴얼 하고 가격이 좀 오른 것 같은데, 뷔페 얘기하면 꼭 나오는 롯데 라세느나 신라 더파크뷰 저도 정말 가보고 싶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63빌딩 뷔페를 가보자는 의견이 가족 내에 있었으니 여기 간 겁니다. 뷔페 이야기하면 꼭..

고속터미널 스노우폭스에서 먹은 연어니기리의 맛

고속터미널 부근에 음식점 많죠. 특히나 센트럴시티에는 파미에 스테이션이라고 음식점 모여있는 곳도 있습니다. 뭐 하여간 이 부근에서 평일에 점심을 해결하곤 하는데, 평소에 보기는 많이 봤으나 가본 적은 없던 곳을 가보기로 했습니다. 스노우폭스라고 해서 이게 정확하게 뭔진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도시락집? 샐러드 파는 곳? 뭐 하여간 기름진걸 파는 곳은 아니고 이미 조리가 완성된 하나의 완성품을 바로 사서 먹든지 들고가든지 하는 곳이더군요. 스노우폭스 연어니기리의 맛 고속터미널 센트럴시티 쉑쉑버거 앞에 에스컬레이터가 있는데, 그 중층으로 가는 작은 에스컬레이터로 반 층 정도 올라가면 스노우폭스가 있습니다. 근데 메뉴가 꽤 매력적입니다. 아니 무슨 샐러드를 9천원이나 주고 사먹나요? 라고 할 수도 있는데, 이..

골목에서 만난 베트남, 냐항바바바 쌀국수의 맛

얼마 전에 TV프로그램 골목식당에서 등촌동 골목에 왔을때도 쌀국수집 한 곳을 솔루션 해주더군요. 제가 그걸 보면서 문득 들었던 생각이 뭐냐면, '이 동네는 왜케 쌀국수집이 많지?' 였습니다. 가양동, 등촌동 사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골목마다 쌀국수집이 있습니다. 그리고 음식점이 없을 것 같은 그 티제이미디어 골목에도 냐항바바바라는 가게가 있죠. 사실 여기도 음식점이 있단 건 예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가본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냐항바바바 쌀국수의 맛 저는 이 가게 위치가 주택가에 붙어있어서 잘 될까 싶었는데, 여기 생긴지 꽤 됐죠. 그리고 동네분들 사이에서도 평이 괜찮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도 한 번 가봤습니다. 쌀국수는 언제 먹어도 참 좋습니다. 저는 술은 안 먹지만 굳이 속을 푸는 해장의 ..

등촌역 부근 관심가는 자이온 수제버거의 맛

친구들과 저녁을 먹기 위해 메뉴를 살펴봤습니다. 요즘은 포탈에 검색을 하지 않고 지도를 살펴보는 편인데, 동네 음식점 뭐있나 보다가 '이런 곳이 있었나?' 싶은 곳이 있어서 가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저는 요즘 버거를 먹는다면 거의 KFC를 지르곤 합니다만, 수제버거는 또 다른 영역으로 보기에 우리 동네에 새롭게 발견한 자이온이라는 수제버거집을 가기로 했습니다. 자이온 수제버거의 맛 등촌역 그 센터스퀘어랑 아임2030인가 뭐시기 뒤편에 있는 수제버거집입니다. 고양이똥이라고 또 이 동네 유명한 카페 있는 그 골목이죠. 사실 이런게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왜냐? 밖을 잘 안다녀.... 겉은 가정집을 리모델링 한 것 같은데 내부는 깔끔한 식당의 모습을 보입니다. 들어가면 바로 오른편에 카운터가 있고 거기서 주문하..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