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과자의 맛

초코칩이 씹히는 케익, 자케 미니 초코칩 케익의 맛

홀롱롱 2021. 6. 15. 00:13
728x90

 

자케 시리즈

다양하게 먹어보고 있습니다.

 

자케 제품들이

무난해보이면서도

다시 생각해보면

'뭐 이런 조합이 다있어?'

하는 느낌이 좀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먹어본

초코칩 케이크도 그런 편이죠.

 

초코칩 익숙하고

케익류 제품 익숙한데,

'이 두가지를 섞은 걸 먹어본 기억이 있나?'

라고 하면 딱히 떠오르는게 없습니다.

 

그러면 실제로 이 제품의

맛은 어떤지

한 번 보도록 하죠.

 

자케 미니 초코칩 케익의 맛

역시나 자케 제품 답게

제품 비주얼이 포장에 담겨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저 이미지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근데 저 이미지만 보고는

맛을 가늠하기는 좀 어렵죠.

 

 

150g 짜리 제품이고,

저는 백화점 식품관에서 사왔는데

2,500원인가 3천원 정도 합니다.

 

그리고 백화점 아니어도

수입과자 파는 곳에서도 요거 판매합니다.

 

가격 대비 용량으로 따지면

국내 제품 비교해서

크게 비싼 건 아닙니다.

 

특히나 제가 이후에 비교하는

어떤 국내 제품을 생각하면

충분히 매력적인 가성비라

느끼실겁니다.

 

 

자케 미니 초코칩 케이크는

역시나 그 특유의 포장 방식으로

담겨져 있습니다.

 

포장된 낱개를

하나의 큰 봉다리에 담아두고 있죠.

 

일단 개수는 5개 들어있고,

이게 총 150g이니까

한 개당 30g이 되겠죠.

 

하나 먹어선 당연히

배가 차지 않습니다.

 

 

비주얼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조금 더 표면이

기름져보이죠.

 

실제로도 좀 그렇습니다.

'네가 칼로리가 높은 이유가 다 있구나'

싶은 마음이 들만한

기름기가 이녀석 주변에 맴돕니다.

 

 

제가 자케 시리즈를 여럿 먹어봤는데

이 친구들은 베이스 맛이 다 똑같습니다.

 

국내 제품으로 따지면

참붕어빵 맛이 납니다.

 

참붕어빵 겉면을 베이스로 하고

초코칩을 박느냐 크림을 넣는냐

요런 느낌으로 제품이 구별됩니다.

 

 

 

자케 미니브라우니에서 느껴진 익숙한 그 맛

포장이라는게 당연하겠지만 그 제품의 첫인상을 결정짓는 큰 요소 중 하나입니다. 남들도 그런진 모르겠으나 내 눈에 익숙한 과자들 사이에서 한글보다 외국어가 더 많이 써있는 그런 제품들을

runhbm.tistory.com

 

 

헤이즐넛이 씹히는 자케 미니 헤이즐넛 브라우니의 맛

지금 포스팅까지 합하면 의외로 제가 자케 제품을 여럿 경험해본 상태가 되었습니다. 자케브랜드가 일반마트나 편의점에서 자주 보이는 건 아닌데, 이곳저곳 쇼핑하다보면 가끔씩 눈에 걸리곤

runhbm.tistory.com

 

 

우리 만난 적 있나? 자케 미니 마블케익의 맛

일반 마트에는 보통 국내 과자들만 있다보니까 의식하지 못하는데, 가끔 백화점이나 수입상가가서 외국과자들을 보면 국내와 해외 과자의 차이점이 보입니다. 무조건 그런건 아닌데 국내 제품

runhbm.tistory.com

 

사실 자케 제품군 맛 자체가

다 비슷비슷합니다.

 

그래서 크게 고민할 필요가 없죠.

그냥 세일 하는 거 고르면

그게 최고의 선택이 됩니다.

 

 

그런데 미니 초코칩 케익은 좀 다른게,

의외로 초코칩 씹는 식감이

뚜렷하게 다가옵니다.

 

양산형 초코칩 쿠키보다

초코칩 씹는 맛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보관 온도에 따라서

무를수도 있고

딱딱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어떻게 먹든 간에

초코칩의 존재를 확실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728x90

이게 사진으로 찍을라고

빵을 계속 갈라봤는데,

괜찮은 단면이 잘 안나오더군요.

 

그런데 먹으면 초코칩이 꽤 많이 있단 느낌을

분명 받게 됩니다.

 

참고로 이 제품은 초콜릿칩이

전체에서 17.8%가 들어갑니다.

존재감 확실하게 납니다.

 

참붕어빵인데 초코칩이 씹히는

매력적인 식감과 맛이 납니다.

 


개인적으로는 양산형

미니초코칩 쿠키들은

이거 보고 배워야한다 생각합니다.

 

빵에 초코칩 박은 건데도

이렇게 씹히는 맛이 좋은데,

초코칩쿠키라고 나온 것들은

초코칩은 없고

잔뜩 버터쿠키로 채우는 경우가 많죠.

 

물론 자케 제품도 이름만 다를 뿐

참붕어빵이나 오예스맛이 나기는 하지만,

그래도 그 제품의 특징은 명확하게 살려줍니다.

 

그리고 이번 미니초코칩 케익은

익숙한듯 생소한 식감과 맛이어서

저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그런데 약간 더 파운드케익에 가까운?

버석버석한 느낌이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바람도 있습니다.

 

저는 뭐 2~3천원 짜리 과자를 고르는 와중에

자케 제품을 고를 수 있다면

그거 한 번 드셔보시는 거 추천합니다.

 

특히나 차나 블랙커피랑 먹을 제품 구하신다면

아마 요녀석들이 진하게 다가올겁니다.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