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 8

이탈리아산 누네띠네, 보노미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의 맛

분명 어릴 때는 쉽게 고르지 못했던 고급 과자였는데, 어느 순간 '인간사료'라는 별칭으로 불리게 된 과자가 있습니다. 바로 '누네띠네'죠. 그런데 우리는 누네띠네라고 부르지만 그 과자가 원래 이름이 있다고 하죠.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 이름이 참 어려운데, 하여간 표현이 실제로 써있는 과자를 한 번 사먹어봤습니다. 보노미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의 맛 FORNO Bonomi 라는 브랜드의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 입니다. 우리에겐 누네띠네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그런 과자죠. 신세계백화점 식품관에서 행사가로 2,300원에 사왔습니다. 총 200g 짜리 과자를 2천원 정도에 사왔으니 제가 보기엔 가성비가 좋은 선택이었다 할 수 있습니다. 원재료에서는 특별한게 없습니다. 스폴리아띠네 글라사떼 라는 과자는 애초에 ..

민트의 맛 94탄 - 남포당 민트초코쿠키 ft.애플시나몬쿠키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여행지에 가서도 민트 제품이 뭐가 있나 찾아보는 편입니다. 찾아보는 편이라기 보단 아예 여행이 민트초코 탐험기가 되버리곤 하죠. 그러던 중에 저는 부산에서 몇몇 민트 제품을 먹어봤고, 그 중에서 남포당이라는 마카롱이랑 쿠키 파는 제과점에서 민트초코쿠키를 판다는 사실을 알고 직접 사먹어보기로 했습니다. 남포당 민트초코m&m쿠키의 맛 부산 그 국제시장 맞나? 하여간 그 동네에 있는 남포당이라는 가게입니다. 이거 2020년 11월에 찍은거니까 지금은 내부 디자인이나 제품 구성이 달라졌을 수 있겠죠. 일단 이 집에는 민트초코 m&m's 쿠키라는 민트초코쿠키가 있습니다. 민트초코쿠키에 m&m초콜릿을 박아넣은 그런 제품이죠. 색은 누가봐도 민트인데, 근데 사진만 보면 그..

부산여행의 맛 - 망원동티라미수와 남포당 방문(完)

여행을 무슨 한 달 다녀온 것도 아닌데 포스팅은 정말 뒤늦게 작성합니다. 지난해 11월에 방문한 부산여행 기록의 마지막을 반년 넘어서야 적습니다. 그런데 굳이 핑계를 대자면.. 귀찮은 것도 없진 않았지만 쓸 내용이 딱히 없는 점도 있습니다. 아니 1박2일 다녀왔고 지난 1일차 내용만으로 포스팅을 4개 발행한 사람이 2일차에 쓸게 없다는게 말이 되냐 싶은데, 말이 됩니다. 그 이야기를 풀어보도록 하죠. 망원동 티라미수에서 민트 샤워를 제가 부산 여행 가기전에 '부산에는 민트관련 디저트 파는 곳 있나?' 막 찾아봤었습니다. 그리고 망원동 티라미수라는 곳에서 민트 음료나 티라미수를 판다고 하길래 지도 켜고 찾아갔습니다. 그런데 아시다시피 이거 서울이 본점.. 심지어 우리집에서 엄청 멀지도 않아... 근데 뭐 ..

비싸서 구경만 했던 페퍼리지팜 천크난투켓 쿠키의 맛

어릴 때나 지금이나 3~4천원 넘어가는 과자는 손이 잘 안 갑니다. 여러가지 먹어보고 그게 값어치를 한단걸 알아도 막상 매대 앞에 서면 '무슨 과자를 이렇게 비싸게 주고 사먹어' 이런 마음이 들곤 합니다. 그런 마음이 들 때에도 '하 저건 한 번 먹어보고 싶다' 하는 제품 중 하나가 바로 페퍼리지팜 제품들입니다. 이상하게 페퍼리지팜은 비싼 값을 할거란 기대감을 주는 뭐시기가 있습니다. 포장 때문인가? 페퍼리지팜 천크난투켓 다크초콜릿 쿠키의 맛 우리가 편의점, 마트를 가서 초코칩쿠키를 고른다 하면 막상 고를 수 있는게 딱히 없습니다. 칙촉? 촉촉한초코칩? 뭐 오리온 초코칩쿠키? 아니 나는 그 미드나 영화에 나오는 그 큼직한 초코칩쿠키가 먹고 싶어라고 한다면 국내 제품 중에 고를만한게 딱히 떠오르지 않습니다..

오리온 다이제의 원조, 맥비티 다이제스티브의 맛

어릴 때부터 다이제 과자 참 많이 먹었습니다. 저는 초코 다이제 같은 경우에는 몇 통을 먹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정도로 많이 먹어왔습니다. 그러다 요즘에 아침 대용으로 일반 오리온 다이제를 먹고 있습니다. 소포장된 제품이 있어서 나눠먹기 괜찮아서 유용하게 먹고 있는데, 제가 신세계백화점 식품관 돌다가 다이제의 원조인 맥비티 다이제스티브를 할인하길래 한 번 구매를 해봤습니다. 어차피 같은 다이제라고 한다면 250g짜리 세일할 때 사오면 완전 이득이니까요. 맥비티 다이제스티브의 맛 할인해서 1,500원에 사왔습니다. 250g짜리 과자를 1,500원에 산다는건 아주 행복한 일이죠. 오리온 다이제를 싸게 사는 것보다 훨씬 용량대비 가격이 이득이라 한 번 구매를 해봤습니다. 어차피 아침에 3~4조각씩만 먹으니 한..

민트의 맛 93탄 -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의 맛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요즘 민트+초코 관련 제품 정말 많이 나옵니다, 라는 말이 식상할 정도로 자주하는 것 같습니다. 민트초코가 아니더라도 후발업체들이 버라이어티한 콜라보를 과감하게 진행해서 인기를 끄니까 전통강호들도 위기감을 느끼는게 아닌가 합니다. 이번에 서울우유도 다양한 맛으로 라인업을 확장시켰는데, 그 중에 당연하게도 민트초코가 껴있네요. 이쯤되면 민트초코는 '우리 회사 이렇게 과감해' 라고 표현하고 싶을 때 소비되는 이미지 중 하나인것 같기도 합니다.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의 맛 대한민국 대표 유제품 업체인 서울우유에서도 결국 민트초코에 손을 대고 맙니다. 이러다 서울우유도 막 유튜브 같은거 하는거 아냐? 라는 생각에 검색해보니 이미 하고 있었네.. 하여간 흰우유와 함께 기..

등촌역 부근 관심가는 자이온 수제버거의 맛

친구들과 저녁을 먹기 위해 메뉴를 살펴봤습니다. 요즘은 포탈에 검색을 하지 않고 지도를 살펴보는 편인데, 동네 음식점 뭐있나 보다가 '이런 곳이 있었나?' 싶은 곳이 있어서 가보기로 했습니다. 사실 저는 요즘 버거를 먹는다면 거의 KFC를 지르곤 합니다만, 수제버거는 또 다른 영역으로 보기에 우리 동네에 새롭게 발견한 자이온이라는 수제버거집을 가기로 했습니다. 자이온 수제버거의 맛 등촌역 그 센터스퀘어랑 아임2030인가 뭐시기 뒤편에 있는 수제버거집입니다. 고양이똥이라고 또 이 동네 유명한 카페 있는 그 골목이죠. 사실 이런게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왜냐? 밖을 잘 안다녀.... 겉은 가정집을 리모델링 한 것 같은데 내부는 깔끔한 식당의 모습을 보입니다. 들어가면 바로 오른편에 카운터가 있고 거기서 주문하..

민트의 맛 92탄 - 스타벅스 민트초콜릿칩 블렌디드의 맛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이미 여러 카페 브랜드들에서 민트초코를 다뤄왔었습니다. 물론 스타벅스도 민트 관련 음료를 다뤄오긴 했습니다. 예전에 홀리데이민트초콜릿이란 아주 찐하디 찐한 음료가 하나 있었고, 그 이후로는 특별히 민트초코 메뉴가 나온적은 없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는 매번 스타벅스 설문이 오면 민트초코 음료를 내달라고 요청했고, 드디어 이번에 시원한 민트초코 음료가 스벅에도 하나 출시 되었습니다. 즉 이번 시즌음료는 나같은 빌런들의 작품이다 ? 스타벅스 민트 초콜릿 칩 블렌디드 일단 얘는 스벅에서 블렌디드 음료 계열이기에 커피가 따로 들어가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에스프레소 샷을 추가하여 주문을 넣었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이런 슬러쉬류의 음료는 휘핑을 올려 먹지 않는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