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 5

그랜드 하얏트서울 테라스 뷔페에서의 저녁은

연말이다보니까 여러가지 이유로 호텔 뷔페를 비롯해서 조금 고급진 식당들을 예약하려고하면 자리가 이미 꽉찼다고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들 이 때만 기다렸는지 주말 예약은 기대할 수도 없고, 평일에도 사람이 많더군요. 이번에는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의 '테라스' 뷔페를 갔는데, 개인 약속이 아니라 회식으로 방문을 했습니다. 근데 평일 저녁에도 사람 정말 많더라.. 하여간 하얏트호텔 뷔페는 또 처음이라 한 번 또 이곳의 맛을 탐색해보도록 합니다. 그랜드 하얏트서울 테라스 뷔페의 맛 미리 염려를 표하자면, 이상하게 호텔 뷔페 이야기하면 '어디가 더 좋은데 거길 왜 가나요?' '거기 별론데, 어디가 더 나은데' 등등 급발진 댓글이 달리곤 합니다. 다시 말하지만 제가 고른거 아니고 회식 장소로써 선택권 없이 방문한..

민트의 맛 108탄 - 페퍼리지팜 밀라노 슬라이스 페퍼민트 쿠키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국내에도 민트초코제품이 많이 출시되고 있는데, 그럼에도 저는 여전히 해외 제품들을 찾는 걸 조금 더 재밌어하는 편입니다. 그리고 이번에도 해외직구 좀 찾다가 우리에게도 익숙한 '페퍼리지팜'의 한정판 제품이 눈에 띄어서 바로 구매를 진행했습니다. 페퍼리지팜 밀라노 슬라이스 페퍼민트 쿠키 국내에는 정식 유통이 되는 것 같진 않고 아마 해외구매로는 충분히 구할 수 있는 제품인 것 같습니다. 페퍼리지팜의 한정판 제품인 밀라노 슬라이스 페퍼민트 쿠키 입니다. 페퍼민트라고 하면 보통 녹색의 뭔가가 있어야만 할 것 같은데, 이 제품은 붉은 색의 사탕 조각이 눈에 띕니다. 민초 제품들 중에는 우리에게 익숙한 배스킨 민초색도 있지만, 이렇게 '캔디케인 사탕'을 활용해서 전혀 ..

카테고리 없음 2021.11.22

등촌역에 새로 생긴 상무초밥 스시와 참치회의 맛

골목이 아니라 대로변은 출퇴근 하면서 어쩔 수 없이 그 변화를 목격하게 되는데, 등촌역 그 센터스퀘어 주변에 점점 무슨 가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카페도 많아지고 있어서 눈여겨 보고 있는데, 그 와중에 초밥집 하나가 근래에 오픈을 했습니다. 지나갈 때마다 보는데, 대부분 사람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친구 만날 일이 있어서 여기서 식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상무초밥 오늘의 스시&참치모둠 간판에 '밥이 맛있는 초밥집' 이라고 써있는데, 개인적으로 '밥이 맛있는~' 이 멘트 별로 안 좋아합니다. 예전에 밥이 맛있는 뭐시기 돈까스집을 갔는데 아니.. 무슨 밥만 돌솥에 주고 치즈돈까스는 용가리 치킨 4개 수준이야.. 이런 경험이 있어서 '밥이 맛있는~' 이 소구 안 좋아합니다. 아니 메인이 맛있어야..

아이스크림 콘을 겹친 듯한 발센 와플텐의 맛

국내 과자 업계에서도 정말 많은 신제품을 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딱히 국내 신제품을 기대하면서 사먹진 않습니다. 이건 약간 선입견이긴한데, 신제품들은 대부분 짭짤한 봉지과자들 같습니다. 저는 달고, 초코맛 나고 콘 과자보단 쿠키류를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먹던 것만 먹는 경우가 많은데, 그런 제 입장에서 수입, 해외과자들은 보물찾기하는 느낌이 많이 듭니다. 물 건너에 있는 녀석들은 단 거에 정말 진심이더라구요. 발센 와플텐의 맛 발센 제품은 이미 여럿 먹어봤죠. 발센 라인이 보통 이상은 하는데, 신선한 인상을 받기는 조금 어려웠습니다. 어디선가는 먹어본 듯한 맛이 났거든요. 뭐 달리 말하면 뭘 고르든 안전빵이라는건데, 반대로 냉정하게 바라보면 그럼 더 저렴한 대체품이 나은거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들기..

민트의 맛 107탄 - 민트우유 웨이브 오브 더 민트비치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이제는 못 따라가는 제품이 많아질 정도로 민트 제품이 많아졌습니다. 민트초코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신제품 나왔다고 다 사먹진 않습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유제품은 배가 아픈 것도 있고, 간식류 중에서는 '아 이건 좀 선 넘었는데?' 하는 것들이 있어서 고민하다가 구매를 놓치기도 합니다. 하여간 오늘의 제품 리뷰를 해보는데, 아쉬운 내용 위주로 하게 될 것 같습니다. 웨이브 오브 더 민트비치 민트우유의 맛 일반 마트나 편의점에서 민트색 우유를 만나긴 어렵습니다. 외국에는 배스킨 민초 색깔의 우유를 1L 이상의 대용량으로도 판매하는데, 국내에선 대용량은 커녕 제품 자체를 만나기가 어렵습니다. 그런데 씨유 편의점에 가보니까 민트우유가 있더군요. 웨이브 오브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