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민트의 맛

민트의 맛 109탄- 할리스 민트초코 편의점 버전의 맛

홀롱롱 2022. 5. 15. 21:17
728x90

 

예전엔 할리스 참 많았던거 같은데

요즘은 보이긴 해도

아주 많다는 느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저도 할리스 보다는 스벅이나

다른 곳을 더 많이 갔었는데,

요즘 또 할리스 음료 먹어보니까

꽤 괜찮더라구요.

 

그리고 할리스는 

나름 민트초코 계열에서

적극적인 브랜드이기도 합니다.

 

카페 브랜드들이 자기 이름 달고

편의점 음료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기 전부터

민트초코 캔 음료를 출시하기도 했었죠.

 

 

할리스 민트초코 편의점 컵우유의 맛

그리고 할리스는 다시 한 번

편의점용 컵우유 시장에

자신들의 제품을 선보였고,

역시나 할리스 답게

민트초코도 포함을 시켰습니다.

 

 

할리스의 민트초코는

약간의 애정이 생기는 부분이 있습니다.

 

요즘이야 카페에 민초 음료가 참 많은데,

예전에는 몇몇 브랜드에서만 맛볼 수 있었고

그 중에 할리스가 민초를 다뤄서

개인적으론 좋아했던 브랜드입니다.

 

이 제품은 명확하게

민트초코우유 입니다.

커피가 따로 안 들어갑니다.

원유는 35% 들어가고

민트초코향 파우더랑 페퍼민트 추출물에

페퍼민트 오일까지 들어가네요.

 

역시 민초를 여러번 다뤄본 곳 같습니다.

 

 

음료 색깔은 평범한

편의점 컵우유의 그것 입니다.

 

편의점 용 커피우유, 초코우유의 색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민초의 맛과 향이

색에 크게 영향을 주진 않으니까요.

 

 

일단 이번에 먹어본

할리스 민트초코 우유는

꽤 괜찮았습니다.

 

이게 아무리 민트라고 해도

초코우유면 좀 답답하거나

걸쭉한 느낌이 날 수 있습니다.

특히나 유크림이 들어가면

목에 가래 끼는 느낌이 나서

먹고 나면 오히려 갈증나는

그런 음료가 될 수 있는데,

 

이번 할리스 민트초코는

크게 불편함 없이 깔끔하게 넘어가고

마무리 되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민트의 청량함도 느껴지고,

그렇다고 막 너무 강해서

부담스럽거나 하지 않아서

아주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근데 이게 맛이 없으면 안되는게,

이게 300ml 음료인데

칼로리만 275kcal입니다.

 

엄청 묵직한거라

맛 없으면 오히려 문제가 있는거죠.

 


커피를 섞진 않았지만

민초를 좋아한다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음료라

생각이 듭니다.

 

근데 또 특유의 편의점 유음료 맛이 있어서

아주 막 색다르다 느끼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덴마크 시리즈와 더불어

꾸준히 편의점 유음료 칸에서

민초 라인을 내주는 건

참 마음에 듭니다.

 

그리고 최근에 할리스

딸기치즈케이크 할리치노인가

뭐시기 먹어봤는데 맛있더라구요.

 

할리스의 신메뉴도

다시 한 번 관심을 가져보고 싶었던

이번 민초 경험이었습니다.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