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민트의 맛

민트의 맛 102탄 - 롯데 크런키 민초볼의 맛

홀롱롱 2021. 8. 3. 23:28
728x90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과자 업계가 참 트렌드에 민감하죠.

유행하는 맛이 있으면

그냥 다 따라갑니다.

 

그런데 맛 뿐만이 아니라

형태? 종류도 따라가는데,

특히 요즘은 여러가지

다 짬뽕한 초코볼이 많습니다.

 

그리고 현재 2021년 여름의 대세는

민트초코인만큼

민트초콜릿 뿐 아니라

초코볼도 많이 나오고 있죠.

 

롯데 크런키 민초볼의 맛

이미 롯데에서 크런키볼이나

뭐시기 볼 그런것들 있죠.

 

그리고 자기들 아몬드초코볼 가지고

또 민트 섞어서 팔기도 했습니다.

 

 

 

민트의 맛 95탄 - 롯데 아몬드 초코볼 민트의 맛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가끔씩 평일 점심시간에 오후에 일하면서 먹을 간식을 찾으러 편의점을 가곤 합니다. 일할 때 먹을 간식은 보통 소리 안나게 녹여먹을 수 있는ㅎㅎ

runhbm.tistory.com

그런데 얘는 좀 별로였습니다.

너무 급조한 제품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뭘 말하고 싶은 건지 알 수 없던

그런 제품이었습니다.

 

그래서 사실 이번 크런키민초볼도

약간 걱정을 했습니다.

 

 

이번 제품도 제조원이 따로 있습니다.

대웅이라는 곳인데,

여기가 롯데제과의 껌이나 초콜릿 등을

생산해주는 곳입니다.

 

사실 롯데제과 초콜릿은

이런 말하는 것도 입 아프지만,

특히나 국내 제품은

초콜릿 그 자체의 엄청난 퀄리티를

바라면 안됩니다.

 

그냥 단 걸 먹겠단 마음가짐으로

제품들을 맞이해야 합니다.

 

콘민트오일과 페퍼민트오일이 들어갑니다.

 

겉 포장지에 있는 이미지만 봐서는

내부는 우리가 아는 크런키 초콜릿이고

겉면에 발린게 민트가 아닐까 추측됩니다.

 

 

크런키 민초볼의 비주얼은 이렇습니다.

비주얼은 의외로 익숙합니다.

 

요런 느낌의 초콜릿이나 사탕도 있고,

되게 작은 떡 같은 느낌도 있죠.

 

 

그러면 크런키 민트초코볼은

같은 롯데 제품인

아몬드민트초코볼에

맛이 괜찮냐고 한다면,

 

얘는 맛있습니다.

 

근데 어떤 느낌이냐면

'아 크런키가 참 사기템이야'

요런 느낌?

 

 

이게 겉면이 그 티피 초코볼처럼

녹여먹을 수 있는

딱딱한 껍데기로 되어있습니다.

 

근데 얘가 그냥 입에서 녹여 먹으면

처음에는 그냥 쌩 박하사탕 맛이 납니다.

 

아마 웬만한 박하사탕보다

얘가 더 강렬할 겁니다.

 

728x90

아 이게 단면 비주얼이 좀 그렇긴한데

크런키 초콜릿이라 이렇게 나옵니다.

 

하여간 얘는 먹는 방식에 따라

느끼는 맛의 평가가 달라질 겁니다.

 

녹여먹듯이 먹으면

달달한 민초 원하셨던 분들은

'어우 이거 뭐야'

이럴 수도 있습니다.

왜냐면 강한 박하사탕의 칼칼함이

입안을 후려치거든요.

 

그런데 얘를 바로 씹어 먹잖아요?

그러면 전통의 강호 크런키 초콜릿이

강한 박하향을 싹 억누릅니다.

 

씹어먹으면 신기하게 맛이 잡혀요.

이게 크런키의 힘인 것 같습니다.


이게 좀 방향성이 이상해지긴 하는데,

크런키는 확실히 뭘 섞어도

기본은 해주는 것 같습니다.

 

역시나 크런키에 민트를 접목하니

이것도 역시 준수한 맛을 보여줍니다.

 

그런데 앞서 말했지만

그냥 입에서 녹여먹을 때와

바로 씹어먹을 때

맛이 거의 무슨 갈림길에 선 수준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씹어서

초콜릿과 민트코팅 부분이

함께 맛이 섞이는 형태가 더 좋았습니다.

 

그리고 크런키 민트볼은

다른 민트초콜릿에 비해

조금 더 '시원한 단맛' 인상적인데,

그건 아무래도 이 제품에

'자일리톨'이 들어가서 그런 것 같습니다.

 

그런면에서는 이번 크런키민초볼은

개성이 있고 시도해볼만한 녀석이다,

그렇게 이야기를 해보고 싶습니다.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