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민트의 맛

민트의 맛 101탄 - 다이제씬 민트초코의 맛

홀롱롱 2021. 7. 29. 23:49
728x90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오리온에서 2021년 여름 한정으로

민초단 시리즈를 출시했습니다.

 

사실 리스크가 적은 제품들(?)을

민초를 섞어서 유행 편승겸

시장에 내놓을 수도 있는데,

오리온은 자기들 대표 제품들에

그냥 민초를 발라버리는군요.

 

그런데 지금 제가

다이제 볼 하고 다이제 씬을

각각 다 먹어봤는데,

 

맛을

꽤 잘냈어

 

오리온 다이제씬 민트초코의 맛

지금 프로모션을 하고 있어서

마트 가면 있을겁니다.

 

다이제씬, 볼에서부터

민초송이랑 민초맛 초코파이까지

다 만나볼 수 있을텐데,

일단 저는 말씀드렸다시피

다이제 시리즈만 먼저 사먹어봤습니다.

 

 

사실 초코파이는 예상가능한 영역입니다.

아니 오예스도 민초맛 나왔고

초코과자들에서는 이미

민트초코를 섞은게 좀 있어서

오리온 초코파이도

시도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들 수 있죠.

 

그런데 다이제를 활용한건

제 예상 밖이었습니다.

 

 

근데 먹어보고 나서 느낀건데

왜 씬 버전으로 했을까?

왜 두꺼운 걸로 안했지?

 

이게 참 재밌습니다.

 

같은 다이제 라인이지만

다이제볼은 위탁업체에서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다이제 씬 민트초코는

오리온 공장에서 직접 만들었습니다.

 

자사 공장 및 위탁 생산 모두 돌려서

이번 여름의 민초왕이 되겠단

그들의 패기인가?

 

 

오리온 민초단 다이제볼 민트초코맛은

이미 리뷰를 했습니다.

 

 

 

민트의 맛 100탄 - 민초단 다이제볼 민트초코의 맛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결국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오리온에서 민초단 시리즈로 자기들 기존 과자들에 민초 발라서 한 번에 물량 공세를 펼치고 있죠. 민초를 좋아하는 입

runhbm.tistory.com

 

그런데 제가 이걸 맛을 보니까

둘이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그건 아래에서 설명하도록 하죠.

 

 

제품은 낱개 포장으로 되어있습니다.

한 봉지당 민초 다이제가 3개씩 들어있는데

솔직히 한 봉지 먹고 말기에는

좀 아쉬운게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거 금방 먹었습니다.

 

 

포장을 뜯으면

정말 묘한 비주얼의

민트초코 다이제가 나타납니다.

 

뭔가 도넛 크림 발린 거 같은

비주얼의 과자가 나타납니다.

 

그리고 포장을 뜯었을 때

민트초코 향기가 훅 옵니다.

 

근데 그 향이 기대감을 불러일으키죠.

 

 

아니 근데 크림을

너무 얇게 발랐어

 

좀 낭낭하게 해주시지(?)

 

뭐 하여간 비주얼은

민초 안 좋아하시는 분들은

정말 싫어할 것 같은 모습입니다.

 

 

일단 맛있는 과자라는 걸로

맛 후기를 시작하겠습니다.

 

얘가 다이제볼 민트초코보다

조금 더 화한 맛이 강합니다.

 

사실 얘는 민초라고는 설명이 되어있지만

맛 자체는 민트'초코'라는 느낌은 없습니다.

 

 

다이제 담백함과

민트크림의 시원한 단맛이

잘 어울려진 과자입니다.

 

초콜릿의 진함과 이를 휘어잡는

민트의 존재감을 느끼는

그런 과자는 아니라고 봅니다.

 

얘를 먹으면서 떠올랐던 기존 민트 제품이

그 랜디스 도넛의 민트초코 도넛이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그 제품이 떠오르더군요.

 

 

민트의 맛 81탄 - 랜디스도넛 민트초콜릿도넛의 맛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민트초코 관련해서 신선한 제품이 없을까 틈날때마다 찾아봅니다. 그러다가 알게 된게 바로 오늘 이야기하는 랜디스도넛의 민트초콜릿도넛입니다

runhbm.tistory.com

 

근데 개인적으론 다이제 먹는게

더 괜찮은거 같음..

 

얘는 다이제 특유의 맛남과 식감이 있잖아ㅎ

 

728x90

그리고 제가 최근에

나비스코의 오리지널

민트 오레오를 먹어봤는데,

걔가 막 민트의 맛이 엄청나게

화려하거나 하진 않아요.

 

그냥 막연하게 계속 입에 들어가는

그런 매력이 있는 과자인데,

다이제 씬 민초 버전도

약간 그런 느낌이 있습니다.

 

그냥 계속 먹게 되던데..

 


왜 같은 다이제 라인인데

 다이제볼은 더 달달한 민트'초코'의 느낌이고

다이제씬은 화한 민트'크림'의 맛일까

약간 의문이 들 수 있습니다.

 

제 생각엔 초콜릿이 달라요.

다이제볼은 '투유초콜릿' 기반이죠.

다이제씬은 민트초코 세부 내용에

코코아 관련 그게 없어요.

 

그냥 달달한 민트크림은 만든 거 같습니다.

물론 초콜릿 어딘가 들어갔겠죠.

하지만 볼과 씬이 초콜릿을 대하는

태도가 달랐기 때문에(?)

서로의 개성이 나뉘게 되었습니다.

 

근데 재밌게도 둘 다 맛있어.

 

민트초코 좋아하시면

요 제품들은 드셔보시는 거 추천합니다.

올해 한정 생산이면

나중에 아예 맛을 못 볼 수 있다는거죠.

 

특히나 이렇게 오리온에서

이를 갈고 민초 페스티벌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음악이 끝나기 전까지는

우리도 같이 춤을 춰야 인지상정이겠죠.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