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과자의 맛

오리지널 보다 괜찮은? 몽쉘 솔티피넛의 맛

홀롱롱 2021. 6. 29. 23:31
728x90

 

국내 대표 파이 과자라고 하면

초코파이, 몽쉘, 오예스

정도를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저는 어릴 때

초코파이가 1픽이었습니다.

오예스는 그 특유의 쓴 뒷 맛?이 있어서

조금 선호하지 않았고,

몽쉘은 맛이 없는 건 아닌데

어린 나이에도 약간 부담스러운?

그런 느낌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몽쉘에서

카카오 버전이 나왔는데,

그건 정말 맛있더라구요.

 

그리고 이번에 나온

솔티피넛 맛도 먹어봤는데,

 

몽쉘은 오리지널이

제일 최약체인거 같아

 

몽쉘 솔티피넛의 맛

몽쉘 솔티피넛 입니다.

몽쉘도 버전이 다양하네요.

 

사실 그 이 제품 옆에

몽쉘 샤인머스켓이 있었거든요.

 

어우 근데 저는

샤인머스켓은 조금 무서워서

익숙한 느낌의 솔티피넛으로

사왔습니다.

 

 

이게 솔티피넛이잖아요.

 

제가 사실 먹는 순간까지도

솔티피넛이 아니라

솔티드카라멜인 줄 알았거든요.

 

근데 먹으면서 되게

고소한 맛 난다 했는데,

다시 보니까 피넛이었네...

ㅎㅎ

 

몽쉘은 입에서 녹는 느낌있어서

참 부드럽고 좋죠.

 

그런데 어릴 때는

그게 입에서 너무 빨리 사라지니까

오히려 아쉬워했습니다.

 

그래서 좀 더 와구와구 씹는

초코파이를 좋아했던 것 같기도 하구요.

 

 

비주얼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저 줄무늬가 없다면

이게 몽쉘인지 뭔지

알지 못할 것만 같습니다.

 

포장을 뜯으면 고소하고 달콤한 냄새가 나는데,

이걸 땅콩버터향이라고 말하기보단

누가바 뜯었을때 향?

그게 납니다.

 

 

내부 비주얼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솔티피넛 크림이 가운데

자리하고 있습니다.

 

뭐 식감은 우리가 잘 아는 몽쉘의 그것이고,

맛은 '솔티'는 모르겠고

'피넛'의 고소한 달콤함은

잘 느껴집니다.

 

 

그래 이게 맛이 없을리가 없죠.

 

몽쉘에 들어가는 크림이

뭐 다 설탕과 기름으로 만든

묵직한 녀석들인데,

거기에 피넛버터를 끼얹었으니

당연히 맛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오리지널은 최약체입니다.

물론 제 개인의 의견입니다만,

이상하게 저는 몽쉘은

이런 서브 제품이 더 땡깁니다.

 

카카오 버전도 맛있지만

솔티피넛도 굉장히 맛있네요.

 

단지 내가 어른이 되서 그런가..

이게 원래 이렇게 사이즈가 작았나?

 


누가바 같은 아이스크림에서

날법한 달콤한 향과 맛이

요녀석한테 느껴집니다.

 

고소한 느낌도 있고

그리고 몽쉘 특유의 부드러움도 있어서

무난하게 맛있다고 할만한

파이과자라 생각합니다.

 

근데 최근에 그...

오예스가 민트초코맛을

선보였거든요?

저도 그거 맛을 보고

포스팅 준비 중인데,

 

몽쉘은..

계획 없나?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