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민트의 맛

민트의 맛 60탄 - 스타벅스 홀리데이 민트 초콜릿의 맛

홀롱롱 2019. 11. 4. 01:08
728x90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민트초코, 민트모카를 다루는

카페들이 꽤나 많기는 하나,

제가 자주 가는 스타벅스에서는

차 메뉴 빼고는 민트를 만날 순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스타벅스에서

크리스마스 프로모션 음료로

민트 초콜릿을 내놨습니다.


나이스



그래서 그들의 민트초코를

한 번 맛 보기로 합니다.



스타벅스 홀리데이 민트초콜릿


스타벅스 홀리데이 민트초콜릿은

몇 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먼저 이 음료는 우유 변경이

불가능합니다.


저는 당연히 우유를 두유로

바꿀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더군요.


스타벅스에 문의까지 해봤더니

이 음료는 바닐라크림베이스를 사용하는,

마치 바닐라크림콜드브루와 비슷한

그런 구조를 갖고 있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유를 덜 먹으려고하는 저로선

조금은 조심스러운 음료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특징이라면

로즈마리가 올라갑니다.


이 로즈마리가 향이 강합니다.


로즈마리 하나 때문에

이 음료의 풍미가 달라집니다.


처음 먹으면 민트초코라기보단

향이 풍부한 모카를 마시는 느낌입니다.





카페모카로 비유한 건

저는 여기에 에스프레소 샷을

하나 추가해서 마시기 때문입니다.


그냥 민트초코로써 먹는 것도 좋지만

커피가 들어가면 민트초코는

더욱 맛있어지기 때문에

저는 샷을 추가해서 마십니다.






민트향이 쏴하게 퍼진다기보단

향이 은은하게 맴돕니다.


근데 로즈마리가 향이 강해서

절반 마실 때까지는

민트초코의 진함을 느끼긴

조금 어려워 보입니다.


물론 그게 싫으면

로즈마리 빼고 마심 되겠죠.




특히나 이번 프리퀀시 이벤트에

홀리데이 민트초콜릿이

미션음료로 포함되어서

저로써는 아주 좋습니다.


이번에도 2바퀴 정도

돌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로즈마리가 향이 강하다고는 하나

음료 자체도 진하고 풍부합니다.


적당히 달달하고

민트향도 무겁게 깔리기 때문에

여유롭게 마실 수 있는 음료입니다.


그리고 정말 바닐라크림베이스가

음료의 주축이 되기 때문에

양을 적게 넣어버리면

이처럼 음료 양이 훅 줄어듭니다.


우유 소화에 민감한 분이라면

조금 신경써야할 부분입니다.


바닐라크림콜드브루 정도는

별탈 없이 먹을 수 있다면

옵션 변경 없이 마시면 되고,

좀 민감하다 싶으면

바닐라크림베이스를 줄이거나

다른 음료로 가는게 나을 수도 있습니다.





스타벅스에서도 민트초코를

맛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이미 스타벅스에서는

페퍼민트핫초코 분말을

판매하고 있기는 하지만,

막상 카페에서는

음료를 만나기는 힘들었습니다.


이번에 나온 홀리데이 민트초콜릿은

진하고 향도 좋습니다.

그만큼 또 칼로리도 높긴한데

뭐 그건 어쩔 수 없구요.




아마 이 음료는 프로모션 기간이 끝나면

사라지겠지만...

그동안까지는 많이 마실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계속 판매됐음 좋겠으나..

역시나 민트 음료는 호불호의 대명사라

나만 많이 먹어야지

헤헷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