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과자의 맛

편의점 과자 시리즈 - 켈로그 허쉬 초코크런치의 맛

홀롱롱 2018. 2. 11. 12:34
728x90


밤새 게임을 하기 위해선

일용할 양식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저는 편의점을 갑니다.


언제나 먹던 과자들 사이에서

새로운 맛을 찾고자 합니다.


그렇게 편의점 매대를

둘러보던 가운데,

처음보는 제품을 발견합니다.




이건 켈로그인가 허쉬인가,


거대한 두 브랜드가 콜라보하여

정체가 궁금한 그 과자인

'켈로그 허쉬 초코크런치'

오늘의 간식으로 선택합니다.





원재료가 굉장히 심플한

켈로그 허쉬 초코크런치.


포장에 있는 제품 사진으로는

이 과자가 과연 어떤 맛일까

예측이 쉽사리 되지 않았습니다.


그나마 떠오른 게 있다면

칸쵸와 함께 쌍벽을 이루는

'시리얼' 과자가 떠올랐습니다.





시리얼보다는 조금 더

매끈한 디자인을 가진

켈로그 초코크런치.


이걸 과자라고 생각안하고

근접샷으로 사진을 찍었다면

질감있는 쿠션같아 보였을 것 같은

그런 기분이 들기도 합니다.





켈로그와 허쉬의 만남이라고는 하나

이 제품의 맛은 오묘합니다.


분명 처음 먹어보는 과자인데

어디선가 먹어본 기억이 납니다.


근데 이게 일반 과자에 느꼈던

맛의 기억이 아닙니다.


몇 개 먹을 때까지

익숙한 이유를 떠올려보고자

굉장히 고심을 했습니다.





하지만 이윽고 그 비밀은 풀립니다.

이 과자는 켈로그에서 만들었다는 사실이

머릿속에 울리는 순간

모든 미스테리는 풀렸습니다.


켈로그 첵스초코 맛이 납니다.

그리고 저 하얀 크림은

오레오에 들어가는

하얀색 크림 맛과 비슷합니다.


사이즈를 봐서는 이건

우유에 말아먹으면

더 맛있을 것 같습니다.




우유에 타먹는 시리얼을

먹어본 지 오래된 느낌입니다.


그럼에도 이 과자를 맛보니

어릴 적 기억의 파편들이

다시 재조각 되는

느낌 따윈 없습니다(?)


?


시리얼은 사실 꼭 식사대용으로

우유에 타먹지 않고

그냥 먹어도 맛있습니다.


간식을 집어 먹던

초코시리얼의 맛이 납니다.


하지만 가성비가 좀 아쉬운 면이 있습니다.

저거 한 봉지로는 좀 부족합니다.

권장섭취량으로 먹으면

이게 식사로 되겠냐 싶은

시리얼의 감동까지 그대로 담은,

켈로그의 정신을 담은 과자입니다.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