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홀롱롱의 맛

고오급 커피과자 안나 카푸치노향 틴의 맛 본문

지름의 맛/과자의 맛

고오급 커피과자 안나 카푸치노향 틴의 맛

홀롱롱 2020. 6. 7. 22:31


커피나 티타임용 과자라고 하면

누가 뭐래도 '로투스'가 떠오릅니다.


사실 커피랑 먹는다고 치면

우리가 쉽게 구하는

편의점 과자들은

다 잘 어울립니다.


하지만 커피 티타임용 과자로써

이미지를 구축하고 포지셔닝을한

과자들이 있는데,


오늘 이야기하는 과자는

그런 라인들 중에서도

가격대가 좀 있는 그런 과자입니다.


편의점 같은 경우에는

있는 경우도 있고 없는 경우도 있으며,

아마 대형 마트 정도 가시면

종종 봤던 그런 경험이 있으실 겁니다.



안나 카푸치노향 틴의 맛


제품명은 안나 카푸치노향 틴.


이 제품이 보통 로투스 있는 곳에

같이 전시가 되어있곤 합니다.


커피 티타임용 과자들은

또 지들끼리 모아두더군요.


근데 이건 쉽게 선택하기 어렵습니다.


왜냐면 가격이 좀 나가기 때문입니다.





'아니 선생님, 이거 인터넷에서

2천원도 안해요'


라고 하실 수 있습니다.


그렇게 따지면 로투스도

인터넷으로는 정말 저렴한 비용으로

인간사료만큼 살 수 있죠.






안나 카푸치노향 틴은

오프라인에서 2,500~3,000원 정도합니다.

그보다 더 비싼 곳도 있을거고

세일해서 더 저렴한 곳도 있겠죠.


하여간 150g짜리 로투스 비스코프가

1,500원에서 2,000원 하기에

그보다 가격대 단이 더 높습니다.


계속 가격 얘기를 하는데

사실 또 재밌는건

원재료입니다.


보통 양산형 공장과자들 보면

별별게 다들어가서

'이 쬐끔한 거에 뭐 이렇게 많이 들어가?'

이런 생각이 들곤 하는데,


이 녀석은 들어가는게

굉장히 심플합니다.

로투스도 그런 면이 있죠.





커피 티타임용 과자는

심플해야하는 것 같습니다.


이것저것 향 입히고

크림 넣고 바르고

지지고 볶고 할 필요 없이

그냥 딱 담백한 씹을거리로써

심플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근데 또 안나 카푸치노향 틴은

향이 강한 편입니다.


로투스보다는 조금 더

식감이 부드러우면서도

향은 더 강한 과자입니다.





카푸치노 커피향이

강하게 머물러 있어서

오히려 이건 누가봐도

커피과자일 수 밖에 없습니다.


커피랑 먹으면 굉장히 맛있죠.


게다가 막 엄청 달거나

그런게 아니라 약간 슴슴한 맛도 있어서

마냥 먹게되는?

그런 위험한 과자이기도 합니다.





매끈한 윗면과 달리

아랫면은 달고나 같은

거친 모습입니다.


로투스보다는 얇기도 하고

과자자체가 좀 더 부드러워서

먹기에는 훨씬 편합니다.


그리고 또 입안에서

스르륵 녹기 때문에

진짜 조심해야합니다.


내가 얼만큼 먹었는지 모르고

계속 먹습니다.





참고로 별거 없어보이는데

150g짜리 한 통이

700kcal가 넘습니다.


또 따지고 보면

다른 과자들과 비교하면

엄청 칼로리가 높은 건 아니지만


먹는 과정에서 중단하기가

참 애매한 그런 매력적인 과자입니다.




커피타임용 고오급 과자.

안나 카푸치노향 틴은

항상 먹긴 조금 그렇고,

로투스 먹다가

가끔 질릴 때가 있는데

그럴 때 한 번씩 먹으면

분위기 환기되는 그런 커피과자입니다.



그리고 얘가 재밌는게

카푸치노향이란 걸 보면

초코맛이나 시나몬맛 같은게 있을까 싶은데,

정말 특이하게도

생강맛하고 오렌지맛이

라인업에 있습니다.



솔직히 궁금하긴 했는데

차마 생강맛이랑 오렌지맛 과자를

내 돈 주고 먹어야하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가장 무난해보이는 카푸치노맛으로

첫 스타트를 끊었습니다.



하여간 커피 과자로 로투스 좀 질린다 싶으면

안나 시리즈 한 번 드셔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끝-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