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음식의 맛

고속터미널 노브랜드버거 스파이시BBQ치킨버거의 맛

홀롱롱 2020. 2. 7. 00:27
728x90


이미 얼마전에 이슈가 되었던

햄버거 브랜드죠.


노브랜드가 단순히 이마트

PB상품으로써가 아니라

계속 채널을 확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햄버거집까지 만들었습니다.


마치 예전에 통큰치킨 그런거 마냥

가성비 햄버거 브랜드로

이슈가 되었던 것 같은데,


막상 사람들의 평가는

'그냥 그 가격 맛이다'

정도 였던걸로 저는 기억합니다.



그렇게 남들 이야기만 듣다가

제가 실제로 노브랜드버거를

마주하게 되었습니다.



고속터미널 노브랜드버거


고속터미널이 내부 리뉴얼을 하고

새로운 가게들이 많아졌습니다.


그 가운데 노브랜드 버거가

매장을 오픈했습니다.


저도 궁금해서 한 번 가봤습니다.





고속터미널 주변에 패스트푸드가

종류별로 거의 다 있습니다.


맥도날드를 제외하고

버거킹,  KFC, 자니로켓과 모스버거,

심지어 쉑쉑버거까지 있습니다.


이런 엄청난 햄버거 폭풍 속에서

노브랜드가 매장을 오픈합니다.





요즘의 패스트푸드 답게

키오스크로 주문 넣어야 합니다.


세트 가격대가

제 입장에선 대부분 저렴해보입니다.


NBB 오리지날 세트는 4,700원

NBB 시그니처 세트는 5,300원


다른 햄버거 브랜드들의 행사가격이

노브랜드에선 정가입니다.


하지만 가격과 이미지만 보고

'노브랜드가 압도하겠는데?'

라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햄버거는 상품 이미지를

절대 믿으면 안되는 제품 중 하나입니다.


저는 스파이시 BBQ치킨 버거세트를

주문해서 받아왔는데,

버거가 그다지 큰 느낌은 아닙니다.


얘가 5천 7백원인가 8백원쯤

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사실 6천원쯤 되면

버거킹에서도 행사 세트메뉴

적당한 거 먹을 수 있는 수준이라

노브랜드가 엄청난 가성비라고

하기는 조금 그렇습니다.





먼저 감자튀김입니다.


뭔가 보여지는 느낌은 괜찮습니다.


오 나름 준비했네,

이런 느낌은 있는데

막상 먹어보면


음?


맛이 없다기 보단

비주얼은 겉바속촉인데

먹으면 그냥 푹신한 느낌입니다.


물론 감자튀김은 나오는 타이밍이

언제냐에 따라서 편차가 크니까

그냥 무난한 수준이었습니다.





이게 스파이시BBQ치킨버거 비주얼입니다.


저는 이런 찌그러진 비주얼,

제품 이미지는 겁나 멋있는데

막상 받아보면 죽사발이 나오는

그 실망감이 싫어서

햄버거 잘 안 먹으려고 합니다.


하지만 제가 돈 많은 백수가 아닌

월급쟁이라 어쩔 수 없이...





근데 위에서 계속 좀

디스를 해왔지만,

막상 맛은 괜찮습니다.


그리고 구성이 좀 특이합니다.


양상추나 양배추를 보통

통으로 넣어주는게 일반적인데,

노브랜드는 그 시장 스타일(?)

사라다빵 스타일의 샐러드 형태로

채소가 들어가더군요.


그리고 저거 치커리인가

저 풀떼기는 햄버거 먹으면서 처음 봅니다.





위 사진을 찍은건

치킨패티 형태를 보여주고자함입니다.


약간 직사각형 형태의

치킨 튀김이 들어가더군요.

즉 가공 치킨패티가 들어갑니다.


치킨 살을 발라서

비정형적인 모양으로

튀겨내는 그런게 아니라

그냥 완제품 튀겨서 넣어준다는거죠.


물론 다른 햄버거집들도

거의 이런식이죠.



근데 재밌는건

스파이시BBQ치킨버거에 들어가는

치킨패티는 제 입맛에

굉장히 알맞더군요.


맛있어


의외임





그리고 저게 할라피뇨 같은데,

이거 같이 먹으니까

속이 뜨거운 매운맛이

확 퍼집니다.


빵은 솔직히 좀 별로인데

안에 내용물들이 괜찮습니다.


그래서 저는 1/3정도 남았을 땐

빵은 안먹고 내용물만 먹었습니다.




여러 메뉴 중에 고작 하나 먹고

노브랜드버거 전체를 평가하는건

섣부른 행동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실제로 먹어본 느낌이나

받은 이미지를 추려보면,


'역시나 그 가격에 그 맛이다'

로 귀결됩니다.


이 가격에 어떻게 이런 맛을

낼 수가 있는거지?

그런건 아닙니다.


하지만 가성비로 봤을 때는

다른 브랜드의 행사제품들과

비벼볼 수 있는 수준이라 생각합니다.


만약 여기서 빵만 조금 더 신경쓴다면

'노브랜드 의외인데?'

라는 생각이

'저'는 들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간 곳이 고속터미널인데,

그냥 잠깐 끼니 때우는 용도라면

저는 노브랜드버거 괜찮다고 봅니다.



근데 새롭고 위대한 맛을 찾기 위해

노브랜드로 여정을 떠난다고 한다면,

그냥 동네에서 맥도날드 제외하고

아무데나 가시는 걸 추천합니다.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