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모바일의 맛/IT제품의 맛

나도 써보자, 가성비 블루투스 이어폰 QCY T1 TWS의 맛

홀롱롱 2019. 8. 19. 22:31
728x90


예전에 스마트폰 바꿀 때

사은품으로 블루투스 이어폰을

준다고 했었습니다.


근데 당시에는

제 개인적으로

블루투스 이어폰에 대한

신뢰가 없었기 때문에

사은품으로 받질 않았습니다.


그런데 에어팟이 격하게 흥하고

지하철만 타면 죄다 귀에

선없는 뭔가를 꼽고 있으니

이게 대세가 되었음을

부정할 수가 없더군요.



QCY T1


그리고 그 유행의 한 가운데에

제가 오늘 이야기하는

'이 제품'이 한 축을 담당하고 있었죠.


QCY T1 제품을

저도 이번에 구매를 했습니다.


국내에 정식으로 들어오기 직전에

직구로 살뻔하기도 했습니다.


그땐 잘 참았는데,

이번에는 그냥 바로 질렀습니다.





국내 정식 유통되고 있고

가격도 당시 특가보다

더 저렴한 수준이어서

그냥 무리없이 구매했죠.


그리고 사실 유튜브의 영향이 좀 컸습니다.

특히 데프콘 형님의

뭔가 덤덤한 느낌의 QCY T1 리뷰가

제 마음을 흔들었죠.





제품 자체는 1만5천원 정도고

택배비 합하면 1만8천원쯤하죠.


그럼에도 일반 유선 이어폰보다

저렴한 수준입니다.


그런데 이 제품이

그렇게 음질 측면에서

만족스럽다고하니

솔직히 좀 의아했습니다.





아니 유선 이어폰을

1만 5천원대에서 고른다고하면

만족스러운게 있을까

전혀 희망적이지 않은데,


무려 블루투스 이어폰이

이 가격에 사람들이 극찬하는

성능을 뽑아준다는 게

솔직히 이해가 안갔습니다.






제품 포장 자체는

굉장히 염가를 위한

구성을 보입니다.


상자도 별 디자인 없고

안에 악세사리도

심플하게 들어있습니다.


그럼에도 이어팁 사이즈별로 다 있고

usb케이블도 들어있습니다.






블루투스 이어폰을 바라보면서

항상 걱정했던게


'귀에서 빠지지 않을까?'

였습니다.


근데 안 빠집니다.

신기하네요.



제가 지금도 쓰고 있는

유선 이어폰의 경우에는

이어팁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다이소에서 임시로 사서 꼈거든요.


그러니까 겁나 귀에서 잘 빠짐...






귀에서 잘 안 빠지니까

운동할 때 진짜 좋습니다.


제가 런닝머신, 줄넘기 그런거 합니다.

몸을 좀 흔들게 되는

유산소 운동을 자주 하는데,

qcy t1 끼고 해도

귀에서 안빠집니다.


이것 때문에

일단 만족감을 느낍니다.


운동할 때 걸리적거리지 않으니까,

왜 사람들이 블루투스 쓰는지

이제 알 것 같습니다.






근데 신기했던게,


그 막 편의점이나

문구용품점에서 파는

1만원대 유선이어폰들 보면

소리가 막 새고 난리가 납니다.


그냥 작은 스피커를 귀에 매달고

'나 무슨 음악 듣고 있어요'

하면서 주변에 다 들려주죠.


그리고 음질은 라디오 주파수

약간 틀어진 그런 느낌.



하지만 같은 가격대인데

QCY T1은 다릅니다.


진짜 놀랍다는 생각뿐입니다.







음질이 정말 좋다,

그런게 아니라


왜 이걸 이 가격에 팔지?

라는 생각이 드는 품질인거죠.



우리가 예전에 스마트폰 사면

들어있는 번들이어폰에 대한

기대감이 낮았었죠.


그런데 LG 쿼드비트 같은게

'번들치고 굉장히 좋다'

그런 평을 받았었습니다.



이 제품도 그런 느낌입니다.


기대 안했는데

'어 왜 이래?'

이런 반전의 맛을 갖고 있는거죠.




일단 가격 부담이 없어서 좋습니다.


제가 운동할 때 테스트하면서

'운동용을 아예 따로 살까?'

그런 생각을 가졌습니다.


어차피 가격도 저렴하니

용도에 따라 2개 돌려도 되겠단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다행스럽게 귀에 땀이 잘 안차서

아무 상황에서나 다 사용하고 있습니다.



가성비 블루투스 이어폰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친구입니다.


qcy t1 tws를 사용해보니까

왜 사람들이 블루투스 이어폰에

돈을 투자해서 쓰는지 이해가 갑니다.


저는 한동안은 이 제품으로

뽕을 뽑을 것 같구요,

다음 제품을 산다면

블루콤 제품 사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도 유튜브를 좀 보고 있어서

블루콤 제품도 좀 땡기더군요.



뭐 하여간 1만5천원으로

이정도 뽑아냈다는 점에서,

이런게 많아진다면

앞으로는 정말 스마트폰 이어폰 단자가

더 빨리 사라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