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민트의 맛

민트의 맛 51탄 - 일본 다스 민트초콜릿 레벨2의 맛

홀롱롱 2019. 5. 1. 22:53
728x90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민트초콜릿이 종류는 정말 많습니다.

그런데 막상 국내 제품들 중에서는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하지만 외국제품들로 눈을 돌리면

선택지는 굉장히 넓어집니다.


취향에 맞게 고르면 되는

문제로 변하게 되죠.





일본 편의점 제품 직구할 때

끼워넣은 제품 중 하나입니다.


모리나가 다스초콜릿은

이미 국내 편의점에 유통됩니다.


단지 이 민트초콜릿은

볼 수가 없는 제품이죠.


그래서 직구할 때 담아봤습니다.






다스초콜릿은 익숙합니다.

먹어보신 분들은

맛 자체도 익숙할 것이구요.


근데 또 다스초콜릿 자체가

그렇게 막 엄청나게

특별한 향이나 맛을

가지고 있는 건 아닙니다.


단지 너겟형태로

먹기 편한 정도일 뿐이죠.


어쨌거나 무난하게 맛있는

다스초콜릿이 민트와 결합된다면

어떤 맛을 낼까?


그것이 궁금합니다.





다른 한자는 다 모르겠는데,

'민트레벨2'

라고 써있습니다.


그렇다면 이 제품은

민트레벨이 나뉘어져있다는 소리네요.


그림 표시로 봐서는

3단계가 있는 것 같고

저는 2단계 맛을 먹어보게 됩니다.






비터초콜릿이 겉을 감싸고

민트칩이 박힌 민트초코가

속에 숨겨져있는 초콜릿입니다.


근데 제가 일본여행갔을 때

이 제품을 편의점에서 보질 못했습니다.


그래도 국내와 조금 다른건,

그나마 일본이 민트 제품

접근성이 좋습니다.


그러니 우리나라도

민트초코를 많이 만들어달라...


내가 다 먹겠다...






다스초콜릿 특유의 포장입니다.

저 비닐 포장을 까면

종이 트레이에

초콜릿 너겟이 배치되어있겠죠.


민트초코를 안 좋아하는 분이라면

이미 저 푸른색 폰트만 보더라도

소름이 끼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전 좋습니다.


민트초코는 사랑이니까요.





다스민트초콜릿.


비닐을 오픈하면

무난한 정도의 맛있는 느낌이드는

민트초콜릿 향이 올라옵니다.


향은 잘 잡은 것 같습니다.





근데 맛은 익숙합니다.

초콜릿이나 민트향이나

익숙한 맛입니다.


뭐 민트초콜릿이 대부분

비슷할 수도 있지만,

깊이감이 다른 것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다스민트초콜릿은

딱 보통의 민트초콜릿입니다.






국내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앤디스 민트초콜릿과

거의 흡사하면서도

조금 약한맛일 수 있습니다.


초콜릿 자체는 다스민트초콜릿이

조금 더 맛있는 것 같긴 합니다만

큰 차이는 없습니다.







이 제품의 특별함이라면

민트칩이 박혀있다는 건데,

아마 이 민트칩이 없었다면

레벨 1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민트칩에서 향이 강하게

올라오는 느낌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레벨2라는 표현이 맞다고 느껴집니다.

이거보다 민트향이 강한 제품이

꽤 많습니다.





무난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뭔가를 조금 더 첨가했다면

아마 더 개성있는 민트초콜릿이

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무난한건 좋은겁니다.

가끔 초콜릿맛도 이상하고

민트향이 너무 강해서

안 어울리는 것들이 있어요.


민트초콜릿이 밸런스가 중요한데,

다스 민트초콜릿은 좋습니다.


그리고 민트칩이라고 이야기는 하는데

결국 박하사탕이잖아요.


목이 시원하네요.



그러네..


어차피 박하사탕은 다들 먹는데,

초콜릿을 좀 발라서 팔면

괜찮지 않을까요?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