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과자의 맛

편의점 과자 시리즈 - 폴트타르트 초콜릿&헤이즐넛의 맛

홀롱롱 2018. 9. 10. 23:13
728x90


전 어릴 때 슈퍼마켓을 가면

'난 언제쯤 우리말보다 외국어만 써있는

비싸보이는 과자를 먹을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을 가끔 했습니다.


어른이 되면 그런 과자쯤이야

눈감고도 살 줄 알았는데,

나는 얼마를 벌던간에

언제나 1500원만 넘어가도

살까말까를 고민하고 있었지...


그런 나약한 저에게

다시 한 번 희망을 주고자

평소 사먹지 않던 과자를 고릅니다.




폴트 타르트 초콜릿&헤이즐넛.

누가봐도 비싸보이는 이 과자.


겉포장에 우리말이 아닌

외국어만 써있어서

누가봐도 이건 비쌀것이라

예상되는 그 과자.


내가 만약 지금 초등학생 이하라면

엄마한테 감히 사달라고 말하기

부담스러워 보이는 그 과자.


사먹어 봅니다.





폴츠 초콜릿&헤이즐넛 타르트.


이 과자는 8조각이 들어있습니다.

편의점에서 2500원인가 할겁니다.


1조각에 95kcal입니다.

이정도면 가격대비 칼로리는

훌륭합니다.


비만세포가 부풀어오르는 소리가

벌써부터 들려옵니다.





뭔가 부드러워보이는 비스킷 위에

초콜릿&헤이즐넛 필링이 차있는,

이건 맛이 없으면

정말 훌륭한 재료를 가지고

음식 쓰레기를 만들 것이리라.


하지만 절대 지레짐작하지 않습니다.


이 과자는 나의 자존감을 한 껏 올려줄

2500원짜리 과자이기 때문이죠.





초콜릿크림이 올라가 있습니다.

그런데 위에 있는 타르트는

초콜릿 크림에 자국이 있습니다.


이게 무슨 의미냐,

크림이 딱딱하지 않습니다.

물컹물컹한 상태입니다.


즉 포장지에 자국이 남을 정도로

부드러운 상태죠.





내 혈관에 흐르는 피도

이처럼 꾸덕할까.


과자 제가 좋아하는 식감입니다.

부드러우면서도 침에 잘 뭉쳐지는,

그런데 크림이 생각보다 의외입니다.

엄청 달 것 같은데 적당히 답니다.


예전부터 느낀건데,

외국 과자들 중에 헤이즐넛 들어간 건

헤이즐넛 향이 정말 강합니다.

다른 맛에 절대 눌리지 않죠.


제가 느낀 폴트타르트도 그랬습니다.




2500원이란 거금을 주고 사먹은,

나는 어릴 적 소소했던 꿈을 이루고픈

떳떳한 어른이 되고자했던 이번 도전.


아주 좋지도 나쁘지도 않았던,

적당히 맛있었다에서

나의 감흥이 멈춘 폴트타르트.


하지만 나는 이런 비주류의 과자도

선택할 줄 아는 어른임을

gs25 cctv에 각인시킨

좋은 도전이었다 생각하며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