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홀롱롱의 맛

윤하(Younha) 일본 싱글 2집 ほうき星(호우키보시) 혜성 본문

잡담의 맛/음악의 맛

윤하(Younha) 일본 싱글 2집 ほうき星(호우키보시) 혜성

홀롱롱 2018. 3. 10. 01:10


오리콘의 혜성이라는 타이틀을 만들어준 그 노래가 들어있는 싱글앨범, 윤하의 일본 싱글 2집 ほうき星(호우키보시)를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윤하라는 가수가 존재함을 알려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그런 싱글이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나 호우키보시(혜성)는 일본 애니메이션 블리치의 3기 엔딩곡으로 나오면서 인지도 상승에 엄청난 기여를 했죠.


하지만 저는 노래는 알아도 블리치는 본 적이 없다는 거..ㅎ 윤하 일본 싱글들 보면 애니메이션 수록곡에 들어가는 것들이 있는데, 저는 관련 작품들은 전부 본 적은 없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개봉한 포켓몬스터 극장판 곡인 '꿈속에서'도 듣기만 했지 영화는 보질 않았습니다. 대신에 겨우겨우 찾아내서 무대나 라이브 영상을 자주 봤었습니다.


※음악적 평론이나 객관적 사실이 아닌 그냥 개인의 썰을 담은 포스팅입니다.


일본 싱글 2집 ほうき星(호우키보시)


호우키보시도 한정반이 존재하는 걸로 압니다. 저도 구매를 하려고 했었죠. 하지만 윤하 앨범들이 모두 그러했듯 한정반 진짜 비쌌습니다. 호우키보시 일반판은 국내에서도 판매를 했기 때문에 구하는 게 어렵지 않았는데, 일본 한정판은 매물이 많지도 않았고 가격도 너무 비쌌습니다. 그래서 저는 결국 한정반은 구하지 못했습니다.


사실 저는 이 앨범보다는 지난 포스팅에서 이야기한 일본 정규 1집인 <Go! Younha>를 통해 이 수록곡들을 먼저 접했기 때문에 이건 거의 소장용으로 갖고 있습니다. 물론 정규1집의 호우키보시와 싱글의 호우키보시는 반주가 약간 다르죠. 무엇이 더 좋냐고 한다면, 저는 그냥 '다 좋다'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는 일본어를 못하기 때문에 지금도 윤하 일본 노래 들으면 가사를 보지 않는 이상 뭔소리인지 모릅니다ㅋ 하지만 적어도 호우키보시는 다음과 같이 얘기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노래는 귀에 박힌다' 라고 말이죠.


꼭 이 노래가 블리치 엔딩곡이 아니었더라고 해도, 윤하를 알고 불러온 노래를 다 들었을 때 뇌리에 박히는 곡이었을 거라 생각을 합니다. 제 입장에선 그만큼 임팩트가 정확하게 존재합니다. 윤하가 내세우는 장점인 '피아노'하고도 굉장히 잘 어울리기도 하구요.





싱글 2집이 생각보다 구성이 좋습니다. 1번 트랙이 호우키보시, 2번 트랙이 あした、天気になれ。(내일은 맑음), 3번 트랙이 思い出にできない(추억이라 하기엔) 이렇게 3곡이 들어있습니다. 호우키보시는 국내에서도 '혜성'이라고 리메이크를 했죠. 그리고 마찬가지로 3번 트랙인 추억이라 하기엔도 리메이크 되었습니다.


보통 윤하 이야기하면 자주 나오는게 일본판 호우키보시가 좋으냐, 한국판 혜성이 좋으냐 그런 비교죠. 저는 둘 다 좋았는데, 약간 상황에 따라 왔다갔다 했습니다. 특히 저는 라이브 영상을 굉장히 많이 봤었는데, 그것이 일본판이든 한국판이든 어떤 라이브가 꽂히면 그 시기는 선호도가 한 쪽으로 치우치게 됩니다. 저는 그랬습니다.






이 앨범에서 호우키보시가 역시나 메인이지만, 이야기로는 개인적으로 3번 트랙인 추억이라 하기엔이 풀게 더 많을 것 같습니다. 제가 한창 윤하 팬이 되어 주변 친구들에게 노래도 추천하고 영상도 막 보여주고 그랬습니다. 


지금은 제목이 기억이 나지 않는데 옴니버스 식의 영화에서 추억이라 하기엔과 함께 윤하가 등장했었는데, 그걸 친구한테 보여주니까 '윤하가 왜 이렇게 거지꼴로 나오냐'고.... 실제로 저한테 그렇게 얘기해줬습니다.

상대 여배우가 굉장히 피부가 하얘서 그런 평을 해주더군요. 그 영상을 찾으면 따로 캡쳐를 올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또 한국에서 1.5집 혜성 때 '추억은 아름다운 기억'이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가 되었는데, 이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당시에 꽤 많았습니다. 학창시절 당시 같은 반에 다니던 한 친구는 이 노래듣고 '눈물이 났다'고 저한테 감상평을 전해주기도 했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걸 왜 나한테....





하여간 저한테는 호우키보시도 호우키보시지만 3번 트랙이 은근히 기억이 많습니다. 그 노래가 특이했던게 가사에 사계절을 표현합니다. 참 일본은 사계절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것 같다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해봅니다. 그게 일본식 감성인건가 스치듯 한 번 생각해봅니다. 물론 별 관심없구요.





윤하의 대표곡인 호우키보시를 국내버전으로 리메이크를 했었죠. 우리나라에선 1.5집으로 나온 '혜성'이라는 앨범이 있습니다. 일본 정규앨범의 곡들을 우리말로 바꿔서 담았고, 새로운 곡인 '첫눈에'가 함께 수록되어있는 앨범이죠. 이 앨범은 나중에 또 따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일본 싱글 2집인 호우키보시는 어쨌거나 윤하라는 가수를 알릴 수 있었던 굉장히 소중한 앨범입니다. 팬 입장에선 윤하를 알 수 있게된 앨범이구요.



만약 윤하 노래의 순위를 굳이 따져보기로 한다면 아마 혜성은 상위권을 차지할 겁니다. 대표성이 있는 곡이고, 그만큼 또 귀에 딱 박히는 곡입니다. 윤하의 장점인 피아노의 느낌도 강하게 다가오는 곡이구요. 물론 개인적으로 1등 곡은 따로 있습니다만, 하여간 윤하를 표현할 때 절대 빠질 수 없는 곡이 바로 호우키보시가 아닐까 생각을 해봅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