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홀롱롱의 맛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바라본 남산의 맛 본문

잡담의 맛/사진의 맛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바라본 남산의 맛

홀롱롱 2011. 5. 25. 02:55

 




국립중앙박물관에 친구따라 가게 되었다. 어렸을 때 와봤을지도 모르겠지만

새로운 곳을 가는 느낌이 더 크게 다가왔다.

하여간 박물관이라는 이름에서 오는 막연한 답답함을 느낄 줄 알았는데,

도착하여 건물과 풍경에 감탄을 한동안 했다.



마치 이 큰 건물이 하나의 액자가 되어 뒤에 남산타워를 담아둔 것만 같았다.

그리고 더 바라보니 괜히 계단을 올라가면 절벽이 보일 것만 같았다.

하여간 구도가 재밌어서 몇 장 찍어봤지만 제대로 나온 사진이 없어서

아주 상큼했다.




계단을 올라와 남산을 바라보았다. 실제 눈으로 보면 타워가 꽤 크게 보인다.

넓은 풍경을 바라 본 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곳으로 들어가

구경을 하고 사진도 몇 장 찍어도 봤다.

개인적으로 이 날의 구름은 참 맛있어 보였다.

딸기시럽을 뿌리면 상큼할 것 같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동 | 국립중앙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