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음식의 맛

샤브샤브의 맛 - 우장산역 스푼더마켓&샐러드바

홀롱롱 2015. 11. 16. 00:20
728x90




주말에 어떤 메뉴를 선택할지

항상 고민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간만에 우리 친구들이

빠르게 의견을 일치시켰습니다.



샤브샤브가 먹고 싶다는

한 친구의 의견으로

한 번에 승인을 내리고

어느 매장을 갈지를 정했습니다.




우장산역 주변에 사는,

사진 속 왼쪽에 야금 나온 친구가

추천한 샤브샤브집인

스푼더마켓을 가봤습니다.


이용시간이 2시간이라고 하네요.





매장 테이블 모습입니다.

마치 일찍가서 찍은 것 같지만

거의 끝나갈 때의 모습입니다.


저희는 8시쯤 들어가서

9시 조금 넘어서 나왔습니다.


손님도 빠지고 마감시간이 가까워지면

샐러드바가 풍족하게 공급이 안되니까

시간 선택을 잘해야겠죠.





메뉴는 별 거 없습니다.

소고기 샤브샤브 이외에

와규, 한우, 해산물 샤브샤브가 있죠.


소고기 샤브샤브가 기본 메뉴인 것 같고,

주말에는 1인 20,800원 입니다.


저희는 3명이 갔으니 62,400원이 나왔죠.

마냥 저렴한 가격은 아닙니다.





소고기 샤브샤브를 주문한다고 해서

기본 고기가 나오는게 아니더군요.


육수만 준비해주고

고기는 직접 냉장고에서 먹을 만큼

퍼와서 먹게 됩니다.

고기는 목심과 우삼겹이 있습니다.



다른 샐러드바 있는 샤브샤브집에서는

기본 고기가 나왔던 걸로 기억하는데,

스푼더마켓 소고기샤브샤브는

고기도 먹을 만큼 셀프로 담아옵니다.





채소를 육수에 잘 넣고 끓이면

별나지 않는 이상 맛있습니다.


솔직히 고기의 질이 엄청 뛰어나고

그런건 아닙니다.


그냥 고기조차도 뷔페식으로

먹을 수 있다 정도의 느낌이죠.





가격이 가격인만큼 샐러드바를

바로 이용을 했습니다.


여러가지 메뉴가 있었는데,

기름질 수 있는 메뉴들이

꽤 있는 것 같습니다.


샤브샤브용 채소가 많아서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저는 치킨을 좋아하기에

닭튀김이 존재만해도

샐러드바는 성공했다고 판단합니다.


스푼더마켓 갈릭치킨은

적당하게 먹을 수 있는 닭튀김이었습니다.





훈제오리랑 닭튀김, 단호박샐러드,

육회랑 자잘한 샐러드 정도만

계속 가져다 먹었습니다.


다른 건 솔직히 잘 모르겠네요.

고구마 튀김은 내가 원하는

그런 맛이 아니야.





하여간 소고기 샤브샤브를 기준으로

자신이 먹고 싶은 걸

샐러드바에서 담아와

식사를 하게 됩니다.


샐러드바에 초밥도 있고

여기는 또 생맥주는 무한리필이어서,

주 메뉴인 샤브샤브보다

부가적인 것들에 정신이 팔릴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먹다보니 샤브샤브에 집중하는 게 

제일 효율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여기 샐러드바 메뉴 중에

죽을 해먹을 수 있도록

재료들이 배치되어있는데,

그 중에 날계란이 있습니다.


이거를 풀어서 간장 약간 넣고

샤브샤브 찍어먹으면

담백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궁금해서 한 번 찍어먹겠다고

계란 다 까고 그러면

낭비가 될 수 있겠죠.





같이 함께 한 멤버들의 평가는

'모두 맛있게 먹었다'

였습니다.


같이 샐러드바를 가도

평가가 나뉘곤 하는데,

스푼더마켓은 다들 만족했습니다.


물론 가격이 가볍지는 않았지만,

채소와 함께 전반적으로

담백하게 식사를 할 수 있어서

호불호가 그렇게 갈리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계산하고 나갈 때

테이크아웃 커피도 받아갈 수 있더군요.

서비스 디테일을 많이

신경 쓰는 음식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조금 더 샤브샤브에 집중한,

양질의 고기 위주로 먹고 싶다면

이곳의 기본 메뉴인

'소고기 샤브샤브'는

부족함이 있지 않을까 싶네요.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