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과자의 맛

단짠의 늪으로 빠진 크런키 꼬깔콘의 맛

홀롱롱 2021. 1. 5. 23:41
728x90

 

저는 과자를 고를 때

초코 과자는 잘 골라도

초콜릿 자체는 선뜻 구매하진 않습니다.

 

아 근데 여기서 조건이 있다면

국내 초콜릿 제품은 잘 안고릅니다.

 

준초콜릿이 워낙 많아서

저는 굳이 초콜릿을 먹는다면

해외브랜드를 찾거나

민트초코를 찾곤 하죠.

 

그럼에도 국내 제품 중에

가끔씩 사먹는 게 있는데,

바로 크런키입니다.

얘는 솔직히 초콜릿이라기 보단

과자로써 먹곤 합니다.

 

그런데 이 녀석이

좀 요상 콜라보로 신상이 나왔습니다.

 

크런키 꼬깔콘의 맛

사실 나온지 조금 됐습니다.

제가 미리 구매는 했는데

맛을 늦게 봤을 뿐이죠.

 

이제는 확실히 이게 트렌드인 것 같습니다.

신제품이라는게 완전히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는게 아니라,

기존에 수요가 확실한 제품을

다른 제품과 믹스해서

제품 다양성을 확보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이거 처음 구매할 때

굉장히 불안했습니다.

 

아니 왜 굳이 그 많은 과자 중에

꼬깔콘을 선택한 걸까..

 

이게 과연 어울릴까?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습니다.

 

그런데 그건

섣부른 제 오판이었습니다.

 

 

 

 

 

 

롯데제과는 뭐 초콜릿 계열에서는

원재료에 대한 기대를

크게 하지 않는 편입니다.

 

그런데 애초에 이 제품은

화이트초콜릿이기 때문에

초콜릿의 깊은 맛 같은거

기대할 이유가 없습니다.

 

게다가 꼬깔콘을 섞었으니

이걸 어떻게 맛을 냈을까가

더 중요합니다.

 

 

제품을 뜯자마자

이건 다르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오리지널 크런키라면

이 부분에 퍼프가 있어야 되는데

크런키 꼬깔콘 제품은

옥수수칩이 자잘자잘하게

박혀있습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꼬소한 냄새 납니다.

 

 

기존에 우리가 아는

화이트 초콜릿보다는 조금은

뭔가 누런색이 껴있는 비주얼입니다.

 

사실 초콜릿 겉모습만으로는

이녀석의 숨은 힘을

확인하기는 힘듭니다.

 

728x90

제 생각에는 오리지널 크런키보다

얘가 더 바삭바삭한 것 같습니다.

훨씬 씹는 맛이 강렬합니다.

 

옥수수칩이 박혀있으니

그럴만도 합니다.

과자먹듯 씹어먹으면

단맛과 고소하고 짭쪼롬한 맛이

찐하게 퍼집니다.

 

 

이상하게 맛있습니다.

이게 왜 맛있지?

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말이죠.

 

근데 이상한건 제품은

꼬깔콘 콜라보인데

꼬깔콘 맛이 아닌 것 같습니다.

 

되게 익숙한 맛인데

이걸 어디서 맛봤지 하고

한참을 머리를 굴려봤습니다.

 

 

그러다가 하두 기억이 안나서

국내 옥수수 과자 쭉 찾아봤는데,

약간 사또밥?

 

제 입에는 사또밥 맛이 나는데요?

 

오묘합니다.

일단 바삭함은 확실히 인상적이고

짭쪼롬함이 약간은 애기애기한

달콤함과 섞여서

맛 자체는 확실히 맛있습니다.

 


 

단짠의 늪이라고 해도

괜찮을 것 같은

오묘한 제품입니다.

 

이게 도대체 무슨 조합인지 싶었지만

막상 냄새와 맛은 고소하니 좋고,

또 그 맛과 향이 오히려 

익숙한 향수를 불러오기 때문에

그것도 꽤 괜찮았습니다.

 

어설프게 초콜릿에 딸기 섞고

커피 섞고 하는 것보단

아싸리 단짠단짠 조합으로

부스팅 하는게 나을 수도 있습니다.

 

기대를 안한 제품인데

제 입맛에는 되게 맛있어서

의외였습니다.

 

콘과자류를 좋아한다면

한 번 드셔보시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분명 꼬깔콘이 아닌

'이거 어디서 맛봤는데?'

라고 하실겁니다.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