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홀롱롱의 맛

내 혈당을 올려줄 스벅 초콜릿 카라멜팅 케이크의 맛 본문

지름의 맛/음식의 맛

내 혈당을 올려줄 스벅 초콜릿 카라멜팅 케이크의 맛

홀롱롱 2020. 7. 30. 23:45


빵이든 과자든

혹은 케이크가 되었든,

저는 상큼하거나 신선한 맛을

전혀 선호하지 않습니다.


달고 진한

초콜릿, 커피맛 위주의

제품을 고르곤 합니다.


일단 초콜릿 색이라도 좀 내야

'맛있어보이네'

라고 할 정도로

선택이 편향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편향을 그대로 반영한

디저트 케이크를 먹었습니다.


스타벅스의

초콜릿 카라멜팅 케이크입니다.



초콜릿 카라멜팅 케이크의 맛


이름부터 초콜릿 카라멜팅.

달달함이 증폭된 녀석일 것 같아

역시나 커피는 쓴맛으로.


조금 더 어릴 때는

케이크에도 카페모카 정도

스까줘야 맛이라고 했는데,

요즘은 그게 좀 부담스럽더군요.


이게 늙어가는 증거인가..





이 조각케이크는 다른 것보다

상단에 깔려있는 카라멜이

인상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초콜릿 시트 사이에

초콜릿 컬이 들어간 연유크림이

자리하고 있다고 하는데,

그냥 저는 초코빵 위에

카라멜이 발라져있다 정도로

인식하고 주문을 했습니다.





근데 사실 그다지 기대되거나

두근거리지는 않았습니다.


왜냐면 개인적으로

스타벅스의 초콜릿 케이크는

매력적인 인상을 받진 못했었습니다.


초콜릿 케이크라고하면

솔직히 투썸플레이스가

더 낫지 않나 싶은 생각도 듭니다.





그래도 이정도면

내 혈당을 강하게 끌어올려줄

녀석이라는 확신은 듭니다.


층별로 다 달 것 같은

이 비주얼이 아주 좋습니다.





음료는 콜드브루.


아메리카노는 마시기는 하지만

선호하고 그러진 않는데,

이상하게 콜드브루는

맛있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다른 카페들에서도

콜드브루를 일부러 마시기도 하는데,

개인적으로 폴바셋 콜드브루가

맛이 완전히 다르더군요.


폴바셋 괜찮은거 같아


????





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달달합니다.


근데 카라멜의 비주얼과는 달리

'설탕 덩어리 맛 아니야?'

뭐 이런건 없습니다.


그냥 무난하게 단 맛?


식감이 매력적이거나

특별한 건 없고,

커피랑 먹기에 알맞은

조각케이크였습니다.




스타벅스에 조각케이크

신제품 나오면 한 두번씩 먹어보는데,

여기는 참 이 말이 떠오릅니다.


구관이 명관이다.


스벅에서는

부드러운 생크림 카스텔라가

압도적으로 괜찮지 않나...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크림 듬뿍 넣은 카스테라류가

괜찮은 곳이라 생각합니다.



이렇게 카라멜 끼얹는 녀석도 만들거면

진득한 초콜릿 케이크도 하나

만들어주면 좋겠습니다.



-끝-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