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음식의 맛

스타벅스 블랙 와플칩 크림 프라푸치노 커스텀으로 먹은 맛

홀롱롱 2020. 4. 28. 23:49
728x90


올해는 봄 시즌 때문에 그런가

시즌 신 메뉴가 나와도

왜 설렘보단 걱정이 더 될까.


신상 음료 중에서

그나마 땡기는게

블랙 와플칩 크림 프라푸치노라서

한 번 먹어보기로 합니다.


그런데 저는 당연히

우유가 들어갈 줄 알고

두유로 바꿔야지 했는데,

보니까 이 음료도

우유는 안 들어가고

바닐라크림베이스를 사용하더군요.


그렇게 스벅앱에서

퍼스널 옵션을 살피다가

몇가지 커스텀 설정을 하고

음료를 마셔보기로 했습니다.



스벅 블랙 와플칩 크림 프라푸치노의 맛


일단 위에 올라가는 휘핑을

일반 휘핑이 아니라

에스프레소 휘핑으로 변경했습니다.


약간 더 누리끼리하여

이 음료와 잘 어울린다 생각합니다.


그리고 프라푸치노 로스트를

추가로 첨가하여

커피맛도 좀 느껴보고자 했습니다.





이 음료의 핵심은

상단에 꽂혀있는 와플입니다.


슈퍼에서 파는

버터와플의 초코버전 같은

비주얼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식감은 좀 다르더군요.





이 음료는 시럽으로 시작하여

시럽으로 끝납니다.


프라푸치노용 시럽이 들어가고

블랙쿠키 소스가 들어갑니다.


그리고 바닐라크림베이스가

음료의 기반을 다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막상 맛을 보면

저만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온갖 시럽과 크림에 비하면

맛이 연한 느낌?





비주얼은 복잡복잡하니

뭔가 있어보입니다.


음료나 아이스크림 위에

이렇게 과자 꽂혀있으면

사실 별거 아닌데도

특별해보이곤 합니다.





제 입맛에는 이 와플칩은

롯데 버터와플이 아니라

오히려 조금 눅눅한 오레오과자가

떠오르는 식감과 맛이었습니다.


이 와플칩을 먹고나니 드는 생각은

'그냥 이것만 따로 파는 건 어떨까?'

였습니다.





음료의 처음과 끝 모두에서

제일 맛있던건

와플칩.....


음료 자체는

여러 음식에서 활용되는

'쿠앤크' 느낌이었으며,

그나마도 연한 맛이었습니다.





시즌 음료는 별 행사를 하기에

한 두번 먹어볼만은 합니다.


하지만 프라푸치노라고 하면

내 혀에 진하고 강한 단 맛과

온 몸에 혈당 올라가는 소리를

듣겠단 의지를 가지고 먹는 음료인데,


블랙 와플칩 크림 프라푸치노는

그런 의지를 충족시켜주기에는

조금은 연약하고 애기애기한 녀석입니다.




역시 왜 자바칩프라푸치노

커스텀 메뉴가 공유되는 지

이해가 가는 이번 경험이었습니다.


기존에 있던 프라푸치노 메뉴에 비하면

그다지 매력적인 음료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어보입니다.


이런 메뉴 구성의 메커니즘을

정확히 몰라서 막 던지는 걸 수 있는데,

왜 우유를 사용하지 않았을까

하는 의문이 듭니다.


우유 넣었으면

더 맛이 풍부했을 것 같습니다

대신 더 익숙한 맛이

났을 것 같기도 합니다.



하여간 이번 시즌 음료 중

저한테 1픽인 블랙 와플칩 프라푸치노를

한 번 마셔봤습니다.


코코넛화이트 콜드브루는

개인적으로 땡기지 않아서...

아마 안 마실 것 같고,

피치 젤리 아이스티만

이벤트 참여용으로

마셔보지 않을까 싶습니다.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