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민트의 맛

민트의 맛 외전2 - 덴마크 민트라떼를 오랜만에 먹어보다

홀롱롱 2020. 2. 27. 01:25
728x90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

치약이 민트향이다"



민트맛 음료가 보편적인 맛이라고

하기에는 조금(많이?) 거리가 있지만

그래도 나름 한 자리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선봉장에 있는게 바로

덴마크 민트 시리즈입니다.



아마 민트초코에 입문하는 분들이라면

배스킨라빈스 민트초코칩과 더불어

이 덴마크 민트라떼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이미 한참 전에

이 녀석을 리뷰한 적이 있는데,

오랜만에 또 마셔보게 되어

외전격으로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덴마크 민트라떼의 맛


덴마크 우유 시리즈의 특징이라면

세계 명화를 겉포장에 그려놓습니다.


그래서 뭔가 있어보여서 먹었다가

'으엑 민트'

이러는 경우도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저는 이 녀석을 좋아합니다.

접근성이 정말 좋은 제품이기 때문입니다.





이 제품은 커피가 약간 들어가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민트초코 제품은

커피랑 잘 어울린다 생각합니다.


그래서 카페에서 민트초코라떼 먹을 때

일부러 에스프레소 샷을

넣어먹기도 합니다.


덴마크 민트 시리즈에는

커피가 들어간 민트라떼도 있고

민트초코만으로 구성된 녀석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커피가 약간이라도 들어간

민트 라떼를 더 선호하는 편입니다.





민트의 맛 포스팅을 연재하면서

여러가지 민트 제품을 맛 봐왔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오랜만에 먹으면서 느낀게,

여러 민트맛을 경험하다보니

이제는 이 제품의 민트맛의 세기가

연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저도 민초 입문 단계에서

덴마크 민트라떼 먹으면서

'오 좋다'

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달다'

이정도의 감흥입니다.



지금은 제 개인적으론

그냥 '단우유'

정도로 느껴집니다.


워낙 민트향이 강한 제품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이 민트라떼는 민초 경험이 늘수록

오히려 첫인상이 희석되는

단점아닌 단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나를 민초의 길로

이끌어준 초기 멤버로써

리스펙할 수 밖에 없습니다.


호불호가 강하게 나뉘는

민트초코 생태계에서

당당히 편의점 시장에 뛰어들어

자신의 자리를 확고히 다진

덴마크 민트초코 라인의 가치는

희석되지 않았습니다.


꿋꿋하게 자신의 존재감을

발휘하는 녀석이어서

자주 만나보고 싶은데


이젠 나이 먹고

우유 먹음 배아파서...




요즘은 과자나 음료 시장이

이런저런 조합을 콜라보하는

형태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이상한 맛을 다 끌고 오는데,

그러다보니 호불호의 상징인

민트초코도 여러곳에서 접목하려고 합니다.


근데 또 그게 가능한 이유가

이러한 기존 민트 제품들이

나름 시장에서 선방하고 있었기 때문이라 봅니다.


덴마크 민트라떼, 민트초코는

여전히 편의점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고,

앤디스 민트초콜릿도

당연하다는 듯이 이제는 자리하고 있습니다.


후발 민트초코 제품들이

나올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는 점에서

덴마크 민트초코 라인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오랜만에 한 번 더 먹어봤고,

여전히 그 특유의 단맛은 좋았습니다.

민트향이 그렇게 강한 건 아니기에

민트초코 궁금하시다면

충분히 먹어볼만한 제품입니다.



맛있게 드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