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과자의 맛

수입과자의 맛 - 부르봉(bourbon) 라슈크레의 맛

홀롱롱 2019. 5. 12. 22:33
728x90



마트나 어디를 가게되면

외국과자 코너를 봅니다.

종류가 많은 건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안 먹어본걸

고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마저도 대충 맛을 다 본 것 같아

선택에 어려움이 있지만

그래도 과자를 하나 사옵니다.


부르봉 라슈크레라는

과자를 하나 사왔는데,

참고로 먹기 전까지

이 과자 이름이 뭔지도 몰랐습니다.


그냥 겉포장 비주얼만 보고

고른 과자였죠.





일본 부르봉(bourbon)의

라슈크레라는 과자입니다.


일단 포장에 있는 그림만으로는

뭔가 달콤할 것 같습니다.


저게 치즈크림 아니면

화이트초콜릿 둘중 하나일 것 같아

'그럼 됐네'

이런 마음으로 구매했습니다.





일본어로 뭔가 적혀있습니다.


못 읽으니까

그냥 넘어가도록 하죠.





부르봉라슈크레.

초콜릿 가공품입니다.


이거 수입판매원이

코엑스에 있는 스위트스페이스네요.


이거 사온게 킴스클럽이 아닌가...

킴스클럽에 부르봉 많던데..


어디서 사왔는지 사실 기억이 잘 안나요.





일단 원재료를 쓱 보아하니

치즈 그런것같고

화이트초콜릿으로 맛을 낸

그런 과자인 것 같습니다.


근데 저 베이스가 되는 과자가

사브레 그런건가?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일단 까보도록합니다.


일본 과자들에서 많이 보이는

포장방식입니다.


약간 상자에서 하나씩

꺼내먹으라는 느낌의

뚜껑 여는 박스 디자인입니다.





화려한 금색 포장의

부르봉 라슈크레.


일단 화려하긴 한데

뭐 과자는 역시나

맛이 중요합니다.






포장을 까보자마자


'응?'


이런 반응을 보였습니다.


누가 튀김옷 입힌

고구마를 여기다 놔뒀나?





근데 자세히 보니까

바게트 빵같은거에

크림이 발라져 있습니다.



바게트에 뭘 발라먹을 수 있지

ㅇㅇ


라슈크레라는게

이런 과자구나,

하며 먹어봤습니다.





확실히 빵 말린거다.


하지만 맛은 좋다.

화이트초콜릿이 발린 과자가

맛이 없을리가 없습니다.


화이트초콜릿은 이름이 초콜릿이지

설탕과 기름 덩어리기 때문에

맛이 없을리가 없습니다.






근데 좀 궁금했습니다.

이걸 왜 라슈크레라고 할까.


그래서 뭐 유럽쪽 과자들 중에

라슈크레라는게 있나 싶었습니다.


정확하게 뭔지는 잘 모르겠는데


혹시...

러스크를 일본식 발음으로 한걸

다시 영어표기한거 아닐까...


뭐 그렇게 추측해봅니다.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부르봉 과자를 몇 개 먹어봤는데,

개인적으로는 이게 제일 맛있습니다.


기반이 되는 쿠키 비스킷들이

국내랑 조금 맛이 다르기 때문에

약간 낯설기도 합니다.


근데 이 라슈크레는

오히려 익숙한 맛의 조합이라

확실하게 먹을만한 것 같습니다.


이제 또 뭘먹어봐야하나

고민이 점점 깊어집니다.


안 먹어본 것들이

따지고 보면 많긴한데..

느낌상 이제는

성공확률이 점점 낮아질 것 같은데..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