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의 맛/음식의 맛

씨푸드 뷔페의 맛 - 고속터미널역 토다이 반포점의 맛

홀롱롱 2018. 4. 29. 21:07
728x90


해외에 있던 친구의 환영회 겸

오랜만에 친구들이 모이기 위해

저희는 토다이로 가기로 합니다.


하지만 막상 귀국한 친구는

가족 여행을 떠나고,

무한도전에서 등장했던

'홍철없는 홍철팀'이

현실로 된 우리의 환영회.


하여간 우리는 멈추지 않고

토다이로 식사를 하러 갑니다.




저희는 위메프를 통해

토다이 식사권을 할인받아서

결재를 했습니다.


토다이가 저렴한 편이

아니기 때문에

저희는 집에서 조금 더 먼

반포로 그리고 할인 식사권으로

최대한 가격을 떨궜습니다.




씨푸드 뷔페 답게 토다이에는

해산물 요리가 많습니다.

초밥만 계속해서 채워주는

공간이 따로 있을 정도입니다.


하지만 저는 샐러드바든 뷔페든

굳이 밥이나 면을 먹지 않습니다.


먹어야할 게 너무나도 많은데

이를 밥과 면으로 채우기엔

제 자존심이 용납하지 못합니다(?)





저는 이 연어회를 좋아합니다.

회 코너에서 계속해서

가져다 먹었습니다.


저의 토다이 방문 목적은

연어회를 질리게 먹는 것과

달콤한 디저트를 먹는 것이었기에

이를 집중 공략해줍니다.





메뉴를 쭉 살펴보다보니

이전에 토다이 목동점에서

봤던 것들도 눈에 들어옵니다.


전반적으로 메뉴는 목동이나 반포나

똑같은 편인데,

제가 느끼기엔 목동점이

아주 미세하게 나마

더 많은 메뉴 가지수를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디저트류가 그렇더군요.





토다이 반포점에서 먹은

첫 접시를 찍어봅니다.


저는 항상 샐러드 절반에

연어나 가벼운 육류를

절반 담아서 먹습니다.


아마 샐러드바나 뷔페가면

전 채소만 두접시 먹는 것 같습니다.





전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친구들은

괜히 밥이 있어야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들어서

가볍게 패스해줍니다.





바비큐 폭립도 윙도 있습니다.

다양한 고기 요리들이 있는데,

맛은 그냥 한 번 먹어볼 정보?


토다이나 어디나

즉석으로 나오는 것들

먹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





꼬막무침?

밥 반찬 같은 것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바로바로 구워주는

스테이크도 있습니다.


이건 고기가 맛있어서

잘 먹었습니다.





하지만 역시 나는

항상 먹던 조합이

가장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 친구가 담은 접시입니다.

플레이팅에 신경을 쓰나봅니다.


저희가 5명이 갔는데,

확실히 사람마다 취향이 달라서 그런지

담아오는 스타일이 다 다릅니다.




그리고 제일 기대했던 디저트.


확실히 이 부분에 있어서는

목동점이 더 월등하게 좋습니다.


목동점에서 먹었던

말도안되게 달달한 그 간식들.

그 감동을 이곳에선

절반밖에 느끼진 못했습니다.




저희가 토요일 저녁에 갔는데,

자리가 있음에도 웨이팅하는

경우도 종종 보이더군요.

예약석 때문에 그런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제 느낌상으론 목동점이 확실히

더 광활한 느낌?

미세하게나마 조금 더

디테일하게 구성된 느낌입니다.


그래도 반포점은 뭐 하나 먹을 때마다

줄 서서 먹고 하지 않아서 좋더군요.


각각 장단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고속터미널역까지 가는

9호선 지하철은...크흠...



-끝-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