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트시그니쳐 2

2020 제주여행 #2 - 카페차롱 민트시그니처와 서귀포 이동

제주도에 도착해서제일 먼저 간 곳은 창천리. 그리고 잠깐 창고천을 봤다가첫번째 목적지인'카페차롱'이라는 곳으로이동을 했습니다. 저는 차를 렌트하지 않았기에버스와 걷기로 모든 걸 해결했습니다. 창천리 버스정류장에서도카페차롱까지 꽤 걸어야하는데,저는 걸어가는 선택이너무나도 옳았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좋은 날에햇볕 쬐면서 걷는게정말 좋았습니다. 그렇게 기분 좋은 마음으로카페 차롱을 갑니다. 첫번째 목적지 '카페차롱' 제주도 여행을 가겠다 마음 먹었을 때아무런 계획이 없었습니다.심지어 비행기 타기 전날에도자기전에 어디 갈 곳 없나찾아보기까지 했습니다. 그럼에도 여기카페차롱은 뚜렷한 목적을 가지고간 곳 중 하나입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여기 특별한 민트음료가 있습니다. 이미 리뷰도 했습니다. #2020/06/0..

민트의 맛 79탄 - 제주도 카페차롱 민트시그니쳐의 맛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치약이 민트향이다" 최근에 제주도를 잠깐 다녀왔는데제가 제주 공항에서 내리자마자제일 먼저 간 곳이 있습니다. 바로 오늘 이야기의 주인공이 있는제주도의 어느 카페죠. 생각보다 많은 카페들에서민트음료를 판매하고는 있지만,정말 그 가게만의 개성있는민트 음료를 파는 곳은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그런 의미에서오늘 이야기하는 '카페차롱'은제 닉네임하고도뭔가 라임이 맞으면서(?)정말 개성있는 민트 음료를선보이고 있습니다. 카페차롱 '민트시그니쳐'의 맛 제주공항에서 600번 버스를 타고창천리 라는 곳에서 내립니다. 그리고 화창한 날씨 속에조금 길을 걷다보면카페 차롱이 나타납니다. 저는 거의 오픈 시간에맞춰서 도착했는데이미 사람들이 있을 정도로이곳은 유명합니다. 근데 여기가 유명한 건'삼단차롱'이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