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 17

신세계백화점에서 사온 베르니 초코벨 쿠키의 맛

이제는 일주일에 두세번은신세계백화점 식품관을둘러보곤 합니다. 제가 요즘 주변 마트나여러 상가들 보면서 느낀게,백화점 마트라고 해서마냥 비싼 건 아닌 것 같더군요. 그리고 의외로 세일 많이 합니다. 물론 그 정가가일반 마트보다 높아서세일해도 과감한 가격이아닐 수는 있겠지만,그래도 행사가 꾸준히진행되곤 합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행사 제품 중에서상자에 있는 제품 사진이굉장히 매혹적인 녀석을한 번 사봤습니다. 베르니 초코벨 쿠키의 맛 베르니 과자 시리즈 중에초코벨을 사왔습니다. 초코핀을 살까 쵸코벨을 살까고민하다가 초코벨로 했습니다. 그 이유는 진짜 포장 이미지 같은느낌의 과자가 들어있을까? 하는 궁금증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이게 맛있어보였습니다.처음부터 끝까지초콜릿맛으로 가득할 것 같아이 녀석을 사왔습니다...

염창역 뒤 조용한 카페 고양이후추 커피와 케이크의 맛

사람 북적대는 염창역에서바로 한 골목만 들어와도주택가와 그 사이에 위치한몇몇 카페들이 보입니다. 저는 출퇴근할 때나염창역을 가지그 이외에는 가지 않는데,그 동네 사는 친구가자주 가는 카페가 있다고 하여그곳을 가보기로 합니다. 원래는 혼자가려고 했으나마침 타이밍이 맞았는지친구도 나온다고 하여함께 커피를 마시기로 합니다. 고양이후추 커피와 케이크의 맛 고양이후추라는 카페를 갑니다. 이름이 자꾸 기억이 안나서친구한테'고양이 뭐?'이랬습니다. 이 동네에는 또 오랫동안입지를 굳건히 다져온고양이똥이라는 카페가 있어서 그런가? 주택가 사이에 있을 법한카페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이것저것 아기자기한 게수두룩하게 있는그런 개인 카페 모습입니다. 친구는 여기서 조각케이크를자주 사먹는 것 같은데,뭐 어떻길래 자주가나 싶어..

민트의 맛 75탄 - 드디어 만난 슈퍼콘 민트초코칩인데ㅠ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치약이 민트향이다" 저는 슈퍼콘이라고 하면'손흥민' 그리고 '펭수'만 떠오릅니다.하지만 모델은 '유산슬'?! 뭐 하여간 얼마전에인터넷을 보다가'민트초코칩'이 있다는 걸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동네 편의점에서슈퍼콘 민트초코칩이 있나 찾아봤는데당연하게도, 아니 아쉽게도민트초코칩은 없더군요. 그런데 뜻밖에 장소에서슈퍼콘 민트초코칩을 발견합니다. 슈퍼콘 민트초코칩의 맛 처음 가는 어느 길가에서수입과자전문점을 발견합니다. 그 가게에서는 아이스크림도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더군요. 원래는 무슨 수입과자가 있나살펴보러 갔다가이 가게의 냉동고에서다양한 민트 아이스크림을 만났습니다. 엔초도 민트맛이 있구나. 하여간 제가 먹어보고 싶었던국민콘 슈퍼콘 민트초코칩이 있어서일단 집었습니다. 보통이라면 집에 가..

광화문 루프트커피에서 마신 카페바닐라의 맛

광화문, 종각 쪽에 갈 일이 있었습니다. 필름 사진 스캔을 맡길 때제가 가는 곳이 2곳 있습니다. 하나는 충무로에 있는 포토마루또 다른 하나는 종로에 있는포토위드라는 곳이죠. 이번에 종로로 가서필름 사진 맡기는 동안잠깐 있을 카페를 찾아다녔습니다. 광화문, 종각 일대에카페가 정말 수두룩빽빽하지만어딜가나 사람이 많습니다. 특히 스벅 종로R점은숨막히게 사람 많죠. 그래서 어딜갈까 둘러보다가오늘 이야기할 곳을 들어가봤습니다. 루프트커피 카페바닐라의 맛 광화문 교보문고에서부터종각역까지 좁은 골목 따라서여러 상가를 마주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에는 특이하게도롤파크도 있습니다. ㄷㄷㄷㅈ 별별게 다 있는 그랑서울몰에서1층 골목길 쪽에 카페가하나 있습니다. 루프트커피라는 카페라고제 기억으로 이 자리에나름 꽤 오래 ..

악마의 과자 팀탐이 초코바 형태로 나온다면

세상에는 수많은 과자가 있지만별칭이 생기는건 드뭅니다. 수식어가 생기는 제품들은그만큼 확고한 개성을 갖고 있습니다. 과자는 아니지만누텔라 같은 경우에는'악마의 잼'이라고 불리죠. 커피과자라고 하면자연스럽게 '로투스'를 떠올립니다. 이처럼 다른 수식어, 이미지가통용되는 제품들 가운데'악마의 과자'라고 불리는게바로 오늘 이야기하는'팀탐'입니다. 팀탐 맥시 클래식 초콜릿의 맛 가끔 편의점에서도 팀탐을만나볼 수 있습니다.마트 수입과자 코너에서도팀탐이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보통은 로드샵에서더 많이 보이는게 팀탐입니다. 한 통 1,500원 ~2,000원 하는기존 팀탐 과자와는 달리위 처럼 작게 낱개 포장된팀탐이 유통되고 있습니다. 여기선 초코바라고 표현했는데,이걸 팀탐 맥시라고 하나봅니다. 파는 곳에 따라 4개 천..

민트의 맛 74탄 - 써브웨이 민트초코쿠키의 맛

"민트가 치약맛이 아니라치약이 민트향이다" 요즘 참 좋습니다.민트 제품이 정말 여러군데서새롭게 출시되고 있습니다. 그 와중에 샌드위치 전문점써브웨이에서도민트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시즌 한정이기는 하지만그들은 과감한 선택을 합니다. 롯데리아에 양념감자가 있고KFC에 비스킷이 있다면써브웨이에는 쿠키가 있습니다. 그들의 강력한 아이템인 쿠키에민트초코를 섞을 생각을 하다니보통 브랜드는 아닌 것 같습니다. 써브웨이 민트초코쿠키의 맛 민트초코쿠키를 사왔습니다. 일반 과자 제품들에서도민트초코쿠키를 파는 경우는쉽게 만나보기 힘듭니다. 민트초코 과자를 먹겠다면수입과자에서 찾아봐야할 정도로이 시장은 아직 삭막합니다. 하지만 써브웨이가그 어려운 결정을 내립니다. 물론 시즌 한정이지만민트초코쿠키를 선보입니다. 저는 보통 써브..

써브웨이의 맛 - 이탈리안 비엠티를 먹은 이유

써브웨이를 갔습니다. 남들 다 쉬는 연휴 어느 하루저는 회사를 갔다오는 길에갑자기 써브웨이가 생각이 났습니다. 집에 가는 길에써브웨이에 들러봅니다. 생각해보니 저는 퇴근했는데써브웨이 직원들은 일하고 있습니다. 연휴에 일하는 모든 사람들이다 수고가 많습니다. 뭐 하여간 써브웨이 들러서이탈리안 비엠티 샌드위치를하나 샀습니다. 써브웨이 이탈리안 비엠티의 맛 써브웨이 하면혼자 주문 어려워하는 사람들에게난이도가 놓은 음식점 중 하나입니다. 메뉴도 많아서메인을 고르는 것도 힘든데,고르자마자 몇 번을'이건 어떻게 하시겠어요?'라는 질문을 받죠. 저는 예전 회사 다닐 때써브웨이를 자주 가서주문을 어려워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별로 고민할 필요도 없이'어울리는 걸로 넣어주세요'라고 하면 다 해결됩니다. 사실 이게 중요한건..

반응형